8천 GV80 3.5T 살까? 1억 2천 GLE 450 살까?

제네시스가 GV80의 가솔린 라인업을 추가하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새롭게 추가된 2.5T 엔진과 3.5T 엔진은 3.0L급 직렬 6기통 디젤 엔진과 함께, 현대차 그룹이 새롭게 개발한 파워 트레인으로 알려져 있다.

새로운 파워 트레인의 등장에 많은 소비자는 “파워트레인 라인업이 다양해져 좋다”, “조용한 가솔린을 선호하는 데 마음에 든다”와 같은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있다. 또한, “인디-오더(유어 제네시스) 프로그램이 드디어 완성됐다”와 같은 평가도 존재한다.

한편, 늘어난 파워 트레인은 좋지만, 어떤 파워 트레인을 선택할지 고민이라며 새로운 가솔린 모델과 기존 디젤 모델을 저울질하는 소비자가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GV80 파워 트레인별 비교는 물론, 주요 경쟁자들과의 비교까지 더해 어떤 파워 트레인이 나에게 잘 맞을지 확인해보자.

GV80 2.5T, 3.5T 스펙은 어떨까?

세 가지 파워 트레인을 비교하기에 앞서 새로이 등장한 가솔린 파워 트레인의 스펙과 주요 경쟁자와의 차이를 짧게 짚어보자.

2.5T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이 304마력, 최대토크 43.0 kgf.m로 기존에 G90에 탑재됐던 3.8L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과도 큰 차이가 없는 동력성능을 갖췄다. 또한, 프리미엄 브랜드 경쟁자들과 비교하더라도 부족함을 찾기 어렵다.

현재 시장에서 GV80의 2.5T 엔진과 견줄 수 있는 차량은 XC90 T6 모델이다. 2.0L 가솔린 터보 엔진으로 최고출력 320마력, 최대토크 40.8 kgf.m의 성능을 갖췄다. 출력은 XC90 T6가 높지만, 토크는 GV80이 더욱 높은 것을 알 수 있다.

최대토크를 뿜어내는 RPM 구간은 GV80이 실용 영역에 더욱 가깝기 때문에 일상 주행에서는 GV80이 더욱 시원한 가속감을 자랑할 것으로 점쳐진다. 더욱이 GV80의 경우 AWD 시스템을 적용해도 차량 가격이 6,387만 원으로 XC90 T6와 비교해 2,700만 원 이상 차이를 보인다. 브랜드 밸류의 차이가 있는 것을 고려해도 엄청난 차이임은 부정할 수 없다.

3.5T 가솔린 엔진은 고출력 터보 엔진답게 출중한 힘을 자랑한다. 최고출력 380마력, 최대토크 54.0 kgf.m로 부족함 없는 성능이다. 기존의 3.3T 엔진을 대체하는 것은 물론, 5.0L 타우 엔진까지 커버할 수 있다.

5.0 타우 엔진을 대체할 수 있다는 점은 앞으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모델 라인업에서 3.5T 엔진이 차지할 비중이 꽤 큰 것을 짐작해 볼 수 있는 부분이다.

현재 GV80 3.5T 모델과 경쟁할 수 있는 모델로는 벤츠의 GLE 450이 있다. 배기량에서 GV80이 앞서는 만큼, 출력과 토크 모두 우위를 점한다. 반면, 연비 측면에서는 GLE 450에 소폭 밀리는 모양새다. 복합연비 기준 리터당 0.8km의 차이를 보인다.

물론, 300마력 후반대의 차량을 구매하는 소비자 중 이 정도 연비 차이에 민감하게 반응할 소비자는 그리 많지 않다. 게다가 두 차량의 가격을 비교하면, 기름값에 연연할 수준이 아니다. GLE 450 4Matic의 경우 출고가 1억 1,050만 원에서 프로모션 할인 400만 원 정도를 할인해도 1억 650만 원이다. GV80 3.5T AWD 모델이 6,937만 원이니 3,700만 원이나 차이가 벌어진다.

디젤과 가솔린 중 어떤 차량이 좋을까?

새롭게 등장한 가솔린 엔진에 대해 짧게 살펴봤다. 이제는 본격적으로 3.0 디젤을 포함해 어떤 엔진이 가장 합리적인 선택일지 비교해보는 시간이다.

2.5T 가솔린 엔진은 프리미엄 대형 SUV를 더욱 저렴한 가격에 구매하고 싶은 소비자에게 적합하다. 스타팅 가격 6,180만 원에서 현재 한시적 개소세 할인 143만 원을 공제할 경우 실구매 가격은 6,037만 원이다. 가솔린과 디젤은 다른 부분에서 큰 차이는 없고, 리어 디퓨저에 듀얼 머플러가 장착된다는 점 정도다.

디젤과 마찬가지로 유어 제네시스 프로그램을 통해 모든 선택사양을 소비자의 입맛에 맞춰 추가할 수 있다. 선호도가 높은 [전자식 4륜 시스템], [20인치 휠],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2],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2],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추가할 경우에는 약 1천만 원 정도 추가 금액이 발생한다.

디젤 모델도 동일한 선택사양을 추가했을 경우, 차량 가격은 정확히 400만 원의 차이다. 배기량 차이 등을 감안하면, 사실상 그리 큰 차이는 아니다. 다만, 주행거리가 길지 않은 소비자라면 굳이 연비 등을 이유로 디젤 엔진을 선택할 필요는 없다.

리터당 연비가 1.9km 정도 디젤이 유리하나, 연간 주행거리가 길지 않을 경우 짧게는 3년 길게는 5년 가까이 운행해야 초기 투입 비용 이상 이득을 볼 수 있다. 본인의 연간 주행거리가 2만 km 이상이라면 디젤, 그 밑이라면 2.5T 엔진을 선택하는 게 좋을 것으로 사료된다.

3.5T 엔진의 경우, 디젤 엔진과의 비교는 적절치 않다. 사실상 고성능 모델로 분류해도 무방할 성능이기 때문에 이른바 ‘잘나가는’ 차량을 구매하고 싶은 소비자라면 3.5T 엔진의 GV80을 구매하는 게 가장 좋다.

디젤 엔진과 비교해 가격 차이도 150만 원인 데다, 20인치 휠을 기본으로 장착해 주는 만큼 실질적인 가격 차이는 80만 원에 불과하다. 또한, 3.5T 모델의 경우 전륜 브레이크가 모노블럭 4P로 바뀌기 때문에 사실상 가격차이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GV80 파노라마 선루프 / ⓒ DAKI POST

되레 앞서 경쟁 모델이라 언급했던 GLE 450 4Matic과 비교를 해보면, GV80 3.5T 모델의 저렴한 가격이 돋보인다. 7인승 옵션만 선택사양에서 제외했을 때, 실구매가 8,667만 원으로 GLE 450의 1억이 넘는 가격과 약 2천만 원 정도 차이가 벌어진다.

GLE의 경우 대부분의 편의 사양을 인디-오더 형태로 추가해야 한다. GLE의 초기 차량 가격이 1억이 넘는다는 점을 상기해보자. 브랜드 가치를 차치하고 제네시스 GV80이 GLE에 상대가 되지 않는 선택이라는 표현을 하기엔 어려움이 있다.

에디터 한마디

디젤 엔진에 이어 추가된 두 종의 가솔린 엔진은 GV80의 선택지를 늘리는 역할과 함께, 더욱 합리적인 소비를 원하는 소비자와 고성능 차량을 원하는 소비자까지 다양한 고객층을 확보할 수 있는 키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특히, 3.5T 엔진과 같은 고성능 파워 트레인은 그간, 제네시스 브랜드의 3.3T 엔진을 제외하고는 쉽게 만나볼 수 없던 동력 성능이기에 더욱 기대가 크다. 과연, GV80의 가솔린 파워 트레인이 프리미엄 대형 SUV 시장에 향방을 가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