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차값에 조금더 보태면 베뉴, 깡통 유지비는?

지난해 2019년, 코나 보다 작은 소형 SUV로 ‘베뉴’가 출시되었다. 혼라이프 컨셉을 지향하며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하는 베뉴는 1,500만원대의 상당히 저렴한 가격대로 출시되어 당초 예상했던 사회 초년생은 물론 중장년층에게도 사랑받는 모델이다.

한편, 차량 가격은 1,500만원대부터 시작하여 풀옵션 시 2,200만원대까지 올라간다. 소형 SUV 중에서는 가장 저렴한 편에 속하며, 경차를 대신할 모델을 원하는 소비자들에게는 안성맞춤인 소형 SUV이다.

특히, 사회 초년생의 경우 위와 같은 가격표를 가진 소형 SUV는 정말 매력적일 수밖에 없을 것이다. 코나, 셀토스만 해도 2천만원 이상 3천만원대 정도는 줘야 살 수 있으니 말이다.

물론 타 소형 SUV 보다 크기도 작고 배기량도 낮긴 하지만 차급의 장점을 느끼기에는 충분하다.

그렇다면, 베뉴로 최고의 가성비를 누릴 수 있는 ‘스마트’트림. 즉, 깡통 모델 구입 시 기본 사양 구성과 가격 그리고 유지비 등을 살펴보도록 하자.

과거 국내에서 소형 SUV의 돌풍을 일으켰던 주역인 티볼리를 기억하는가? 당시 상대적으로 크고 투박한 인상에 오프로드를 질주할 것만 같은 SUV가 세련되고 귀엽게 다듬어진 소형으로 출시되어 여성 고객들의 마음을 휘어잡았다. 그 뒤로 출시된 코나와 셀토스 그리고 XM3까지 국내 소형 SUV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여 경쟁을 펼치고 있다.

한편, 동급의 세단 모델 보다 높은 가격대로 출시되는 소형 SUV 사이에서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로 출시된 베뉴는 형제 격인 코나보다는 작은 차체를 지니고 있긴 하지만 그래도 소형 SUV만의 장점을 다분히 가지고 있다.

소형 SUV인 베뉴의 장점은 바로 세단과는 다른 느낌의 작고 귀여운 디자인이다. 다채로운 도장 색상과 함께 투톤 루프까지 선택할 수 있어 차주의 센스 있는 스타일까지 엿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2열 시트를 접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물론 준중형급 세단에서도 2열을 접어 트렁크 공간을 확장 시킬 수 있지만, 트렁크와 승객석이 이어져 있는 SUV보다는 공간 활용성 측면에서 떨어질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베뉴는 비록 크기가 작은 ‘소형’이지만 SUV 장점을 활용할 수 있는 소형 ‘SUV’인 셈이다.

운전의 편리함도 느낄 수 있다. 앞 코와 엉덩이가 짧은 덕분에 도심 혹은 골목길에서도 민첩하게 기동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상대적으로 시트 포지션이 높은 SUV 특성 덕분에 세단보다는 넓은 시야 확보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세단보다 차고가 높아,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범퍼나 리어가 닿을 걱정 없이 가뿐히 지나갈 수 있다. 비록 오프로드 주행에서 강점을 보이는 사륜구동 시스템은 없지만 ‘2WD 험로 주행 모드’가 존재하기 때문에 ‘세미 오프로드’쯤은 가능하다. 어쩌면 ‘비포장도로’라고 표현하기 적절할 수도 있겠다.

깡통 트림인 스마트 트림은 6단 수동변속기가 기본이기 때문에 자동 변속기 옵션[150만원]을 추가했다. 차량 가격은 개별소비세 1.5% 적용 시 1,586만원이다.

지능형 안전기술인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시스템을 비롯해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가 기본으로 적용되어 있어 보다 안전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지능형 안전기술은 불과 2년 전만 해도 준중형급에서 옵션으로 선택해야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비교적 낮은 급 차량에도 기본으로 적용된다는 점으로 미루어 보았을 때, 깡통 트림도 충분히 가성비 있는 선택이지 않을까 싶다.

외관 주요 사양에는 15인치 스틸 휠&타이어와 프로젝션 헤드램프가 적용된다.

스마트 트림에는 17인치 휠 타이어를 선택할 수 없으며, 모던 초이스[70만원]를 선택하면 15인치 알로이 휠&타이어가 적용된다. 휠 디자인을 생각한다면 500만원을 더 주고 최상위 트림인 ‘플럭스’ 등급까지 가야 한다.

프로젝션 헤드램프, 명칭은 그럴싸하게 적어 놨지만 사실 노란색 등의 할로겐 램프이다. 물론 LED 헤드램프가 시인성이 더 좋고, 흰색 빛을 내 더욱 세련된 외관을 자랑하지만 가성비 중심으로 생각하는 소비자들에게는 사치이다.

한편, 스태틱 벤딩 라이트가 기본으로 적용되어 있어 코너 주행 시 시야 확보에 장점이 있다.

시트의 경우 직물 시트가 적용된다. 물론 상위 등급이나 옵션을 선택하면 인조가죽 시트가 적용되긴 하지만 직물 시트라고 해서 단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직물 재질은 열에 비교적 무디기 때문에 계절에 따른 온도 변화가 심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그래도 꼭 가죽 시트를 원한다면, 모던 초이스[70만원]를 선택하자. 인조가죽 시트와 앞 좌석 열선 시트 등이 적용되기 때문에 금액에 비하면 상당히 합리적인 구성이라고 본다.

선수금 500만원과 취등록세, 할부금액을 더한다면 초기 비용은 약 670만원 정도의 비용이 지출된다. 뿐만 아니라, 보험료도 추가되기 때문에 차량을 구입할 때에 선수금 이외에도 지출되는 금액이 있는 점 반드시 유의하자.

연간 주행거리 15,000km 기준으로 유류비를 계산했을 경우 약 140만원의 금액이 지출되고, 자동차세 29만원 그리고 월 할부금 1년 치를 계산하면 약 430만원 정도로 연간 총 610만원의 유지 비용이 지출된다. 이 밖에도 소모품 교환이나 보험료, 유류비 변동으로 인한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지금까지 소형 SUV인 베뉴의 깡통 트림을 알아보았다. 분명, 1,500만원대의 가격표는 충분한 매력포인트로 볼 수 있으며, 사회 초년생은 물론, 중장년층과 더불어 세컨카로 활용가치는 매우 높을 것이라 예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