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로 이 단어들 잘 모릅니다.

ⓒ 다키포스트 – 무단사용 금지

고속도로를 운전하면서 네비게이션을 보면 IC, JC, TG, SA 등 영어로 된 표기가 보인다. 정작 운전을 할 때는 거의 보이지 않는 용어인데, 초보자에게는 이 줄임말이 생소하다. 교통 방송에서는 중간에 나들목에서 빠져나가라, 분기점에서 사고가 났다 등등 또 다른 용어를 사용하는데, 눈에 보이는 표지판, 들리는 교통방송, 안내하는 네비게이션이 서로 말하니 헷갈린다.

이런 혼란을 막기 위해, 정확하게 용어 정리가 필요하다. 고속도로를 운전하면서 반드시 알아야되는 용어 상식이기에, 정리해 보았다.

가장 많이 듣는 IC와 JC

ⓒ 다키포스트 – 무단사용 금지

네비게이션에서 보이는 IC는 Interchange의 약자다. 한글로는 나들목이라고 쓴다. 교통방송에서는 보통 ‘나들목’이라는 한글 용어를 더 많이 사용한다.(물론 교통방송도 인터체인지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IC는 국도와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역할로 자동차가 고속도로로 들어오거나 빠져 나가는 곳을 말한다. 남동IC, 김포IC 등으로 불리는 곳이다. 고속도로에서 가장 많이 보이는 용어다.

JC는 Junction의 약자다. 한글로는 분기점이라고 표현한다. 고속도로와 고속도로가 만나는 교차지점, 고속도로를 주행하다 다른 고속도로로 갈아타는 환승지점을 말한다. 예를 들면 서해안고속도로를 주행하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로 환승하기 위해 조남JC에서 교차해야 한다.

IC와 JC에서 진입로, 램프구간이라는 말을 가끔 들을 수 있는데, 진입로는 말 그대로 고속도로로 진입하는 구간을 말한다. 일반도로에서 고속도로로 넘어가거나 다른 고속도로로 진입하는 구간을 말한다.

대부분의 진입로는 램프(Ramp)로 되어 있는데, 이 단어는 높이가 다른 두 개의 도로 및 지형을 연결하는 경사진 부분을 말한다. 일반도로와 고속도로의 높이차이가 있는 경우는 사실상 모두 램프구간이라고 봐야 한다.

램프구간이 자주 나오게 되는 이유는, 이곳에서 사고 발생률이 꽤 높기 때문이다. 1차로 진입시에도 급커브 구간들이 많이 있어, 저속주행하며 주변을 잘 살펴야 한다.

가장 친숙한 용어 TG

ⓒ 다키포스트 – 무단사용 금지

TG는 Tollgate의 약자다. 흔히 ‘톨비내는’ 그 곳이다. 한국의 고속도로는 유료도로이기 때문에, 이 도로를 이용한 통행료를 계산하는 곳이다. 톨게이트는 고속도로로 진입하거나 진출할 수 있는 장소에 있다.

고속도로중에서도 국영도로와 민자도로로 나뉘는데, 국영도로는 한국도로공사 및 국가기관이 관리하는 고속도로다. 대표적으로 경부고속도로가 있다. 민자도로는 민간기업이 투자 및 건설한 고속도로로, 인천공항으로 들어가는 고속도로가 대표적이다.

요금은 구간마다 다르며, 민자도로가 더 비싸다. 통행료는 하이패스, 카드결제, 현금으로 지불할 수 있다. 만약 현금이 없을 경우 TG에서 안내원에게 이야기하면 나중에 청구서에 의하여 후불로 지불할 수도 있다. 교통카드 기능이 되는 스마트폰으로도 결제가 가능하다.

피곤하면 꼭 방문해야 하는 SA

ⓒ 다키포스트 – 무단사용 금지

SA는 Service area의 약자다. 한글로는 휴게소다. 고속도로에서 가장 반가운 장소인데, 이 곳에는 휴식을 취할 수 각종 장소들이 마련되어 있다. 화장실, 식당, 휴게실, 주유소 등의 시설이 있고, 무엇보다 정말 맛있는 휴게소 음식들이 있다.

지역마다 특색 있는 음식들을 개발해서 판매하기 때문에, 요즘에는 휴게소를 가기 위해 드라이브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시흥 하늘휴게소와 덕평자연휴게소의 경우, 쇼핑몰까지 갖추고 있어 기존의 휴게소와는 다른 느낌으로 다녀올 수 있다.

헷갈리지 않고 네비게이션 잘 보는 법

최근의 네비게이션 기술은 상당히 많이 발전했고, 터널안의 위치까지 잡아주기 때문에, 초보운전자는 네비게이션의 안내만 잘 따라가도 반은 먹고 들어간다. 운전할 때는 앞에 옆에 뒤에 네비까지 다 살펴야 하지만, 네비보는 시간을 조금이라도 줄이면 조금 편안해 지지 않을까? 그래서 네비게이션을 잘 이용하는 방법에 대해 소개한다.

ⓒ 다키포스트 – 무단사용 금지
  1. 네비게이션의 안내에 집중한다.
    가장 사소하지만 중요한 진리다. 라디오, 음악, 탑승자와의 대화로 인해 네비게이션의 소리에 집중하기 어려운 때가 많다. 이럴 때는 과감하게 네비게이션의 안내 음성을 선택하자.
  2. 주행차선의 정보를 활용한다.
    보통 네비게이션의 음성은 다음 경로의 주행 차선 정보를 미리 알려준다. 가야 하는 방향을 잘 보고 미리 차선을 변경하면 사고위험도 줄이고 길을 잘못 들어가는 실수도 줄일 수 있다.
  3. 네비게이션의 안내를 듣고 눈 앞의 표지판과 바닥의 색깔을 확인한다.
    가고자 하는 방향의 네비게이션 안내가 들리면, 눈 앞의 표지판도 확인한다. 또한 고속도로 복잡한 길목에는 파란색, 분홍색 등으로 바닥에 가는 방향이 표시되어 있고, 네비게이션에서도 색깔을 안내한다. 이것만 듣고 보고 가도 잘 갈 수 있다.

에디터 한마디

고속도로에 처음 들어가면 신경써야 할 게 너무 많다. 속도 지키기, 차선 지키기, 끼어들기 등등 지켜야 할 매너도 많고 그냥 운전만 집중하기에도 탈탈 털리는 기분이다. 이 때 SA에 들어가서 휴식도 하고, JC를 지나 IC로 빠져나와 집에 도착하면, 그래도 고속도로 한 번 타봤다! 는 기분이 들 것이다.

ⓒ 다키포스트 – 무단사용 금지

용어가 익숙해지면 네비게이션과 교통방송에서 하는 말도 바로바로 인지할 수 있을 정도의 베스트 드라이버가 되는 길도 멀지 않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2
+1
2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