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칸 대형 세단하면 크라이슬러, 크라이슬러 하면 유구한 역사의 300시리즈…도 옛말이다. 크라이슬러의 대표 고성능 세단 300C가 단종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단종을 앞두고 2023년형 모델이 새롭게 출시됐다. 북미에만 2,200대 한정 생산이라고 하는데 신차를 본 국내 소비자들은 과연 어떤 반응일까? 먼저 2023년형 300C는 과연 어떤 차일지 함께 알아보자.

300C의 달리기 성능

크라이슬러가 오는 2028년까지 모든 라인업을 완전 전동화 모델로 전환시킨다는 브랜드 계획에 따라 300C는 3세대로의 진화 없이 전기차로 변신할 예정이다. 크라이슬러의 첫 전기차인 ‘에어 플로우’에 이어 2번째 전기차가 될 전망이다.

이번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베일을 벗은 마지막 300C는 8단 자동 변속기와 6.4리터 헤미(HEMI) V8 엔진을 탑재하고 485마력과 65.7kg*m의 토크를 뒷바퀴에 전달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96km/h까지 4.3초, 400미터 가속에는 12.4초가 소요된다. 최고 속도는 257km/h다.

이외에도 20인치 단조 합금 휠, 어댑티브 서스펜션, 레드 캘리퍼의 4피스톤 브렘보 브레이크, 리미티드 슬립 리어 디퍼렌션이 탑재된다.

2023년형 300C의 가격은 55,000달러(7천6백만 원)이다. 각각 미국 2천 대, 캐나다 200대를 판매할 예정인데, 놀랍게도 공개 12시간 만에 예약이 완료되었다. 미국 내 여전한 300C의 위상, 질리지 않는 박스형 외관 디자인, 그리고 단종되기 전 마지막 모델이라는 희소가치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국내 네티즌들의 반응

하지만 정작 국내 여론은 긍정적이지만은 않다. 신형 300C가 공개되자 국내 자동차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네티즌들의 원성을 가장 크게 산 부분은 인테리어 디자인이었다. 인테리어 분위기와 내장재, 인터페이스 등의 요소는 2023년형 모델임에도 발전 없이 투박해 보이기 때문이다.

300C에는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는 8.4인치 터치스크린과 19개의 하만 카돈 사운드 시스템, 원형 레버 기어, 블랙 라구나 가죽 시트 등이 적용됐다.

새로 공개된 300C의 모습에 네티즌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2023년형??? 2013년형 아니고?”, “아니요 2003년형입니다”, “바뀐 점이?”, “미국차는 포드만 살아남겠다”, “실내는 진짜 심각하다.. 혹시 스파크?”, “아직도 과거에 머물러 있네”, “크라이슬러 양심 어디 갔냐” 등의 부정적 반응이 주를 이뤘다.

에디터 한마디

다임러 크라이슬러 시절인 2004년, 벤츠 E클래스 FR 플랫폼(W211)을 기반으로 한 1세대 300C는 복고풍 디자인에 가성비 좋은 이미지로 성공을 거두었고 2010년 출시된 2세대 또한 초반에는 ‘알뜰한 고급차’로 인정받으며 좋은 평을 들었다.

하지만 이후 랩퍼나 조직의 갱들이 타고 다니는 차라는 이미지가 생겨나고, 판매 부진까지 겹치며 미국 내에선 끊임없이 단종설에 오르내렸다. 차저, 챌린저와는 달리 300C의 말년은 적어도 국내에서 만큼은 찬란하지 않다. 하지만 그만큼 절치부심하여 역사를 계승하는 전기차로 환생하길 기대해 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