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 세그먼트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차가 나왔다. M3 숙명의 라이벌이자 벤츠의 레이싱 DNA를 가득 머금은 ‘메르세데스-AMG C63 S E-Performance’가 그 주인공이다. AMG 63 배지를 달면 자연스레 고성능 V8 엔진을 떠올리기 마련이기에, 신형 C63 AMG는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고성능도 4기통
하이브리드가 대세?

하지만 신형 메르세데스-AMG C63 S E 퍼포먼스의 엔진은 4기통이다. AMG 라인 중에서도 고성능을 상징하던 “63” 배지를 달고 4기통이 웬 말인가 싶지만, 실망하기엔 이르다. 역대 C 클래스 중 가장 강력하다.

C63 S E 퍼포먼스는 CLA45의 세로 배치 엔진을 개량한 2.0리터 인라인 4기통 터보차저 엔진과 리어 액슬에 장착된 2단 전기 모터가 각각 467마력, 204마력을 생산해 합산 671마력 및 1,020Nm의 토크를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60마일(96km/h)까지 3.3초 만에 가속하고, 최고 속도는 280km/h에서 제한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로 출시된 신형 C63 S는 고성능 시장도 전동화 트렌드를 비껴갈 수 없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앞선 GT63 S E 퍼포먼스 사례에서도 알 수 있듯이 AMG 모델들의 내연기관 & 전기모터의 결합은 앞으로 출시될 모델에도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이브리드 시스템 탓에 무게는 2톤이 넘는다. 엔진 4기통에 이어 고성능을 발휘해야 하는 C 클래스가 2톤이 넘는 사실은 어색하기 그지없다. 이러한 급진적인 변화들 때문에 몇몇 소비자들은 실망스럽다는 반응까지 내비치고 있는 상황. 전체적인 출력 향상은 실현할 수 있겠지만 중량도 덩달아 오르는 현상이 고성능 시장에 부합하는 가에 대한 의구심마저 들게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리터 4기통 엔진에 모터를 조합하여 680마력 가까이 생산하는 벤츠의 엔진 기술력은 고개를 끄덕이게 만든다. BMW M3의 510마력보다 170마력 가량이나 높은 수치다. 또한 C63 S는 상시 4륜 구동이며 EV 모드로 주행할 경우 WLTP 기준 13km를 달릴 수 있다.

운전자를 위한 8가지 이상의 주행 모드와 회생 제동을 위한 4가지 모드가 제공되며, V8 사운드의 공백을 메꾸기 위해 AMG는 인공 음향 효과를 주입했다. 저주파수 및 속도 변조 사운드가 차량 내, 외부로 동시에 전달된다.

이게 바로
AMG 디자인

C63 S E 퍼포먼스는 전반적으로 디자인을 유지했으나 전면부가 대폭 수정되었다. 일반 C 클래스보다 폭이 너 넓어졌고 프런트 엔드는 50mm 더 길어졌다. 에어 인테이크 디자인도 고성능답게 거대한 형상으로 수정되었는데, 2개의 전자 제어식 에어 패널을 통해 필요에 따라 공기 흐름을 조정할 수 있다.

휠베이스도 기존보다 10mm 길어졌으며 특히 프런트 후드에 장착된 공기 배출구는 리어 스포일러와 함께 고성능을 직관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C63 S는 앞 265폭, 뒤 275폭의 서로 다른 사이즈의 타이어를 장착하고 있으며 19인치 또는 20인치 휠을 선택할 수 있다.

에디터 한마디

아우디 RS4의 4륜 구동 V6, 렉서스 IS500의 자연 흡기 V8, 그리고 BMW M3의 직렬 6기통. 동급 중 유일한 4기통인 C63 S는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등에 업고 모든 경쟁자를 따돌릴 수 있을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3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