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6 GT는 얼마 전 출시된 아이오닉 6와 더불어 올해 하반기 주목 받는 전기차다. 업계에 따르면 출시를 앞두고 EV6 GT는 막바지 인증 작업에 한창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은 EV6 GT의 최신 근황과 성능에 대해 알아보려 한다.

 

끝이 보이는 국내 인증 절차

무공해차 통합 누리집에 따르면, EV6 GT는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로 상온 342km, 저온 311km를 인증받았다. 롱레인지 싱글 모터 모델과는 약 30%, 듀얼모터와는 약 25% 더 짧은 수준이다.

뿐만 아니라 배출가스 및 소음 인증도 마쳤다. 인증 자료에 따르면 기존 롱레인지 모델과 동일한 77.4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하며, 앞 모터는 약 218마력, 뒷 모터는 약 367마력를 각각 발휘한다. 이에 따라 합산 출력은 500마력 후반대가 될 전망이다. 인증 자료상 최고속도는 260km/h로, 이는 EV6 롱레인지 듀얼모터(188km)보다 훨씬 높다.

 

역대급 성능으로 무장한 신차

‘EV6 GT’는 듀얼 모터 전륜 구동 시스템을 통해 576마력의 출력과 최대토크 740Nm의 파워를 발휘한다. 100km/h까지 가속은 3.4초, 최고 속도는 260km/h로 지금까지 기아가 출시한 전기차 중 가장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동력 제어는 전자식 댐퍼와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 및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으로 구성된 운전자 지원 소프트웨어를 통해 이루어진다.

77.4kWh 배터리 팩으로 구동되는 EV6 GT는 350kW 충전기로 18분 이내에 80% 이상까지 충전 할 수 있다. 주행모드는 기존 모델에 적용된 에코, 노멀, 스포츠 및 스노우 드라이브 모드 외에 GT 드라이브 모드, 마이 드라이브 모드, 드리프트 모드를 추가, 선택할 수 있다.

 

EV6 GT 예상 가격은?

출시를 앞둔 ,EV6 GT의 국고 보조금은 310만 원으로 책정됐다. 보조금이 낮은 이유로는 높은 출력 탓에 주행거리가 다소 짧아지며 최대 금액인 700만원의 질반인 350만원보다 낮아지게 됐다.

업계에서는 EV6 GT의 시작 가격이 7000만원 중반대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당초 7000만원 초반대로 예상했지만, 최근 국제 정세를 고려하면 물가가 치솟으며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평이다. 여기에 최근 연식 변경을 진행한 EV6 일반 모델 가격이 최대 410만원가량 인상되면서, 7000먼원 중반대 가격은 가능성 없는 얘기가 아닌 상황이다.

 

에디터 한마디

업계에 따르면 EV6 GT는 10월 출시 예정이다. 높은 공간 효율, 획기적인 성능과 디자인으로 EV6가 인기를 끌고 있는 만 과연 GT 모델은 소비자들에게 어떤 반응이 있을지 기대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3
+1
1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