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는 여러 차(車) 들과 함께 달리는 곳이다. 그렇기 때문에 운전자들 간 매너 있는 운전 습관과 정해진 법규를 지켜 주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데 간혹 각종 법규를 무시하며 난폭운전을 일삼는 운전자들이 있다. 하물며 자신이 잘못된 주행을 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도 못한 채 위험한 운전을 하는 사람도 있는데, 모두의 안전을 위해 경각심을 가져야 할 필요가 있다.

얼마 전, 다키포스트는 한 구독자에게서 몇 건의 블랙박스 영상을 전달받았다. 다행히도 사고 영상은 아니었지만, 당시 아찔했던 상황이 생생하게 녹화된 영상이었다. 오늘은 해당 블랙박스 영상을 토대로 많은 운전자들이 실수하는 유형 몇 가지를 소개할 예정이다.

초보운전자들이 운전을 할 때 가장 어려워하는 것이 차선 변경이다. 사이드 미러를 통해 보이는 차량과의 간격을 가늠하기 어렵고, 속도는 어느 정도로, 핸들을 얼마나 돌려야 하는지가 익숙하지 않기 때문이다.

위 블랙박스 영상의 문제점은 급차선 변경이다. 터널 앞 혹은 고가도로 진입 전, 우측으로 빠져야 하는 상황에서 미리 차선 변경을 하지 못해 급히 이동하는 모습이다. 특히, 위 영상에서는 비슷한 상황이 많았는지 가장 앞쪽에 위치한 유도봉이 쓰러져 있는 것도 확인할 수 있다.

두 번째 영상은 자칫 연쇄 추돌 사고를 일으킬 만큼 매우 위험한 상황이다. 터널 진입 전 검은색 차량이 우측을 빠지기 위해 블랙박스 차량을 앞질렀지만, 유도봉으로 인해 급제동을 한 것이다. 때문에 블랙박스 차량도 급제동하여 하마터면 뒤따라오는 차량과 충돌이 일어날 뻔한 아찔한 상황이다. 본인도 잘못한 것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는지 곧바로 비상등을 켜는 것을 볼 수 있다.

고속도로였다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고속도로 출구로 빠지기 위해 무리하게 차선 변경을 하거나, 출구를 지나쳐 주행 차로에서 정지를 하는 등 위와 같은 상황은 의외로 빈번하게 일어난다.

위와 같은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미리 차선 변경을 해야 한다. 초행길의 경우에는 출발 전 내비게이션의 경로를 미리 파악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혹시라도 내가 빠져야 할 곳을 지나쳤을 때에는 무리하게 진입을 시도하지 말고 그냥 지나쳐야 한다. 도착 시간이 조금 더 걸리더라도 안전이 최우선이다.

고속도로 요금소는 일반통행 차로와 하이패스 차로로 나누어진다. 최근 하이패스 시스템이 보편화되어 많은 운전자들이 하이패스 차로를 이용한다. 하지만 일부 운전자들은 단말기 없이 요금소에서 직접 수납을 하기도 하는데, 하이패스 차로에 잘못 진입하여 급제동을 하거나 무리하게 차선 변경을 하는 경우가 있다.

위 블랙박스 영상을 살펴보면, 앞 차량이 하이패스 차로로 주행 중에 갑자기 제동을 해 차선 변경을 시도하려 하는 것으로 보인다. 블랙박스 차량이 다행히 일찍 발견하여 속도를 줄일 수 있었지만, 조금만 더 가까이 있었다면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위험한 상황이었다.

하이패스 차로에서 돌발 행동으로 인한 사고는 각종 언론을 통해 종종 보도되곤 한다. 매번 나오는 이야기지만, 하이패스 단말기 없이 하이패스 차로에 들어왔다면 그대로 통과하길 바란다. 추후 미납 고지서가 발부되니 급제동이나 급차로 변경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될 것이다.

운전자들이 가장 많이 실수하는 상황이다. 좌회전 후 진입 차선을 지키지 않는 경우다. 예를 들어 1,2차선이 좌회전 차선일 경우 1차선에서 좌회전을 시도했다면, 좌회전 후 진입 차선도 1차선이어야 한다.

도로교통법상 교차로 내에서는 앞지르기를 금지한다는 규정은 있지만, 차선 변경을 금지한다는 규정은 없어 가능하긴 하다.
※단, 차선 변경 규정에 의해 다른 차량의 통행을 방해하지 않는 경우라는 조건이 있다.

만일 교차로 내에서 차선 변경을 하거나 진행 차선을 벗어나 사고가 난다면, 해당 운전자에게 과실이 100%까지도 적용될 수 있다. 유도선이 있는 좌회전 구간에서는 반드시 유도선을 지켜서 주행을 해야 하고, 유도선이 없다면 가상의 유도선을 그려 차선에 맞게 진입해야 한다.

지금까지 운전 중 누구나 실수할 수 있을 만한 상황을 살펴보았다. 누구나 작은 실수는 범할 수 있다. 하지만 운전 중에는 그 작은 실수가 큰 사고로 이어져 매우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초보운전자들은 도로 연수를 통해 경험을 쌓는 기간을 충분히 가져야 할 것이며, 숙련된 운전자들은 자신의 운전 실력을 자만하지 않고 교통법규를 잘 지켜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 오늘 살펴본 여러 유형들을 살펴보고, 혹시라도 내가 잘못된 운전습관을 가지고 있지는 않은 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기 바란다.

급제동 후 차선변경한 ‘검은색 아우디’에게 하이빔을 날렸더니 돌아온 대답은?
글 / 다키 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