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의 그랜저를 뒤따라 가다 보면 “마르샤”가 보일 정도로 테일램프 디자인이 묘하게 닮아있다. 당시 고급 준대형 세단으로 자리하던 마르샤는 지금은 판매가 되지 않고 있지만 거리에서 만나게 되면 아직도 위풍당당한 존재감은 도로에서도 빛이 난다.

한 시대 그랜저를 압도하던 비운의 중형 세단 마르샤에 대해 알아보자.

그때 그 시절 마르샤

1995년 현대자동차에서 쏘나타의 윗급으로 고급 중형 세단을 콘셉트인 전륜구동 방식의 마르샤를 출시하였다. 마르샤는 “Marrcia” 이탈리아어로 “행진곡”을 뜻한다.

당시 현대자동차의 라인업은 지금에 비해 단순하였는데, 마르샤의 탄생 배경을 살펴보면 쏘나타와 그랜저 사이에 차급 차이를 매워 줄 목적으로 마르샤가 탄생하게 된다.

지금의 소나타 -> 그랜저 -> 아슬란 -> 제네시스 (에쿠스) 의 라인업에서 아슬란과 제네시스를 잇는 준대형 라인업을 형성한 고급 모델이었던 셈이다.

이미지 : Maga Auto
이미지 : 네이버 자동차

마르샤에 탑재되는 엔진은 V6 2,500cc 엔진과 2,000cc DOHC 엔진이 탑재되었는데, 이는 그랜저 모델에 탑재되는 엔진과 소나타에 탑재되는 엔진을 장착한 모델로 나뉘었다.

당시 마르샤는 고급 중형 세단의 이미지보단 소나타 2와 매우 흡사한 외관을 가지고 있었다. 사람들은 소나타 2와 마르샤를 크게 구분 짓지 않고 동급의 비슷한 차량으로 생각하기도 했었다.

마르샤 / 소나타

실제로 마르샤는 소나타 2의 플랫폼을 공유하여 엔진과, 라디에이터 그릴, 헤드램프, 테일램프 등을 제외한 모든 것이 똑같았기 때문이다. 소나타 2의 고급화된 페이스리프트 버전이라고 봐도 무색할 정도였다.

이미지 : 네이버 자동차

내장 디자인 역시 소나타와 흡사하지만 각종 편의 및 안전장치 사양은 소나타와는 비교가 안될 만큼 고급 사양으로 구성되었다.

이미지 : 네이버 자동차

고급 오디오와 에어백, ECS 등의 그랜저에서 볼 수 있는 옵션들로 가득했으며, 당시 실내 나무 장식과 브라운 톤의 핸들 및 시트 등을 채택하여 고급스러움을 더욱 강조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큰 인기를 누렸다.

마르샤가 출시 한지 보름 만에 4천 여대 이상이 판매될 정도로 고소득 전문직 또는 중소기업 사장님들에 의한 관심도가 높았었다. 현재에 준대형 세단의 판매량과 비하면 미비하지만 당시 마르샤의 높은 출시 가격으로 보았을 때 상당히 호황을 누렸다고 볼 수 있다.

마르샤의 출시 가격은 2천만 원대로 당시 그랜저 하위 모델과 가격이 비슷하거나 오히려 마르샤의 모델등급에 따라 비싸기도 했다. 소나타와의 가격은 700만 원 가까이 차이가 났으며, 평균적으로 그랜저와 비교해 100~200만 원의 근사한 가격차이였다.

이미지 : 네이버 자동차

마르샤의 성공 요인은 다양한 실내 편의 옵션과 안전장치뿐만 아닌, 뛰어난 정숙성과 안락한 주행 성능이 뒷받침되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마르샤 광고에 작은 진동에도 무너질 듯한 카드를 6단으로 쌓아올려놓고 차량이 달리는 영상을 찍어 광고로 사용했을 만큼 자동차의 정숙성을 강조했다. 그 후 소음과 진동을 완전히 억제한 퍼포먼스를 가진 자동차로 자리를 잡아가게 되었다. 또한 실내 탑승자를 고려하여 흡음재를 많이 사용하여 그랜저보다 조용한 차로 입소문이 날 정도였다.

당시 고속도로에서 빠르게 달리는 국산차 중에서는 최고라 불릴 만큼 V6 2,500cc 엔진이 장착된 고급형 모델의 구동 성능은 매우 뛰어났다.

1997 뉴 마르샤 탄생

1997년 4월에 뉴 마르샤가 출시되었는데, 라디에이터 그릴 과 새로운 알루미늄 휠, 사이드 크롬 몰딩, 크롬 도금 인사이드 도어 핸들 등이 신규 적용되었다. 기존의 마르샤와 크게 다를 것 없었던 것이 특징이다.

뉴 마르샤가 출시되면서 판매량은 급속하게 줄어들게 되었는데, 이는 성능과 내구성에 비해 차체 크기도 크지 않았으며, 고급 차량으로 보일 수 있는 외관 또한 갖지 못하였기 때문에 비슷한 시기에 뉴 그랜저의 굉장한 인기로 마르샤의 가치는 점점 떨어지게 된 것이다.

뉴 그랜저 (그랜저 2세대)의 경우 2,000cc 엔진을 탑재한 Executive 모델이 마르샤와 비교해 고급스러움과 가격 측면에서 상당한 메리트로 여기는 사람이 많았다. 오늘날에 “소나타 살 돈으로 조금 더 보태 그랜저 사야지”라는 마음을 컸다고 볼 수 있다.

에디터 한마디
-추억 속의 마르샤-

본래의 그랜저 XG는 마르샤의 후속 자동으로 개발되었고, 마르샤 XG로 판매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외환위기 이후 현대차의 차량 감축으로 제조사의 계획 변동에 마르샤는 출시 3년 만에 단종되었다.

짧은 기간 많은 판매는 하지 못하였지만 그 존재감은 충분히 부각시켰으며, 현재에는 상당히 인상깊었던 자동차로 기억되고 있다.


인기 게시물 둘러보기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