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키포스트

장시간을 운전해야 하는 고속도로에서 운전자들을 위협하는 요소는 많다. 깜빡이 없이 갑자기 차로를 변경하는 트럭, 얌체처럼 카메라 앞에서만 갑자기 속도를 줄였다가 맘대로 달려나가는 속도위반 차량등 내가 아무리 운전을 잘해도 주변이 가만 놔두지를 않는다.

그렇지만, 진정한 적은 바로 내부에 있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 그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마수, 바로 졸음 운전이다.

깜빡하는 사이에 그만

다키포스트

경찰청에서 발표한 교통사고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졸음운전 교통사고는 2887건이 발생했고 101명이 목숨을 잃었다. 2020년에도 2215건에 64명이 사망했다. 졸음운전은 사전 징후가 나타나고 운전자가 이를 인지할 수 있기 때문에 조금만 신경 쓰면 사전에 사고를 막을 수 있다.

사실 대부분 운전자를 위협하는 사고라고 하면 음주운전을 떠올렸을 것이다. 최근 모 연예인이 제주도에서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적발되기도 했고, ‘조금만 마시면 되겠지, 안걸릴거야’ 하는 생각으로 하는 사람들도 아직 있다.

다키포스트

그렇지만, 고속도로에서는 이야기가 조금 달랐다. 사망사고의 70% 비율을 차지하는 것이 바로 졸음 운전이었던 것이다. 음주상태도 아니지만, 운전을 하면서 오는 피로감, 혹은 운전하기 전에 힘들게 일을 하다보니 운전하면서 급격히 체력이 떨어지며 피로와 졸음이 몰려 오는 것이다.

고속도로에서 더 졸린 이유는 뭘까?

다키포스트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고속도로 사망 사고 원인의 69.8%가 졸음 등 주시 태만이었다. 특히 장거리운행·야간운행이 잦은 화물차의 졸음운전이 심각한 수준이다. 2020년 고속도로 졸음·주시 태만 운전 사망자는 130명이고, 이 가운데 승용차 40명, 승합차 13명, 화물차 77명으로 분석됐다.

졸음운전은 아예 무의식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는 것과 같다. 그래서 졸음운전 사고가 나면 대형 사고로 연결된다. 시속 100㎞로 달리는 자동차에서 운전자가 1초만 졸더라도 자동차는 28m를 이동한다. 2~3초만 졸아도 자동차는 운전자가 제어하기 어려울 정도로 나아가기 때문에 크게 다치거나 목숨을 잃는 대형 사고로 이어진다.

다키포스트

고속도로는 곧은 도로인 데다 오랫동안 같은 패턴으로 운전하기 때문에 긴장감이 떨어지고 졸음이 쉽게 몰려온다. 졸음운전 사고는 차량·도로 상태, 교통 체증 등과 상관없이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다. 졸음운전의 원인은 다양한데, 피로가 졸음운전의 주된 원인이다.

수면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거나 숙면을 취하지 못한 게 1차 원인이다. 특히 음주가 졸음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고, 과로에 따른 피로도 생리적으로 졸음을 유발한다.

졸음운전을 막는 방법은?

다키포스트

모두가 졸음을 깨기 위해 다양한 방법들을 동원해 봤을 것이다. 졸음껌을 씹거나, 라디오나 음악을 크게 틀고 가거나, 노래를 부르면서 가기도 한다. 정 안되면 다리를 꼬집고 뺨을 스스로 내리치는 극단적인 처방(?)까지 동원된다.

그렇지만, 가장 효과적인 것은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10분이라도 눈을 붙이고 쉬어가는 것. 그리고 잠시 차에서 나와 신선한 공기를 마시고 스트레칭을 통해 굳은 몸을 깨우는 것이다. 현재 버스와 화물차 등 사업용 자동차는 2시간을 운전하면 15분 쉬도록 의무화했지만, 승용차는 운전자 스스로 휴식을 취해야 한다.

다키포스트

한국교통안전공단 조사에 따르면 버스 운전자의 휴식 시간 보장 한 후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난 5년간 연평균 13.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디터 한마디

다키포스트

언제나 일과 시간에 쫒겨 사는 현대인들에게는 휴식하는 것도 쉽지 않다. 그렇지만, 내 목숨보다 소중한 것은 없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나 자신을 위해서 잠시 쉬어가는 시간이 꼭 필요한 것이다. 고속도로 운전중에 졸음이 온다면, 반드시 휴게소나 졸음쉼터에 차량을 멈추고 나와의 힐링타임을 가지도록 습관화 해보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