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를 만들 줄 아는 브랜드는 생각보다 많다. 다만 이 중 순수 전기차 브랜드로 분류되는 곳은 드물다. 모두 내연기관차를 만들면서 곁가지로 전기차를 만드는 모양새다. 사실 비교적 최근까지만 하더라도 현대차역시 코나를 가지고 전동화 과정을 거쳐 코나 일렉트릭을 만들고, 포터 2로 포터 EV를 출시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전기차와 관련된 시장이 급성장하기 시작하면서 전기차만 취급하는 제조사 혹은 브랜드가 등장하기 시작했다. 미국에선 대표적으로 테슬라가 있고, 국내엔 아이오닉 브랜드가 있다. 유럽에선 폭스바겐의 ID 시리즈, BMW의 i 시리즈가 전기차 전용 라인업을 하나 둘 채워 나가면 미래를 만들어나가고 있다. 한편 볼보 역시 전기차에 대한 중요성을 인지하고 전용 브랜드 ‘폴스타’를 출시했다. 원래 BMW의 M, 벤츠의 AMG 같은 고성능 디비전을 꿈꾸며 준비한 브랜드이지만, 몇 년 전 운영 방침을 완전히 뒤집어 전기차 전용 브랜드로 재도약에 나섰다.

다행히 폴스타 1을 시작으로 폴스타 2가 성공적인 데뷔를 마쳤고, 폴스타 3, 폴스타 4, 폴스타 5 등 여러 전기차 시리즈를 빠르게 출시하며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올해 공개해 화제가 된 모델 전기차가 있는데, 출시 요청이 쇄도할 만큼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 이 차의 정체는 ‘폴스타 O2 컨셉트’다. 전기 컨셉카로 공개된 것인데, 스포츠카에 어울리는 완벽한 디자인으로 일각에선 ‘타이칸이 경계해야 할지도 모르겠다’며 긍정적인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 그렇다면 이 차는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을까? 간단히 알아보자.

폴스타 O2 컨셉트는 전기 로드스터다. 차종에서 알 수 있듯, 강력한 성능과 함께 날카로운 디자인이 특징이다. 여기에 볼보와 공유하는 특유의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이 반영되어 군더더기 없는 깔끔함을 제공한다. 폴스타가 이 차를 개발하게 된 이유는 브랜드의 새로운 전환점을 정의하기 위해서다. 그동안 폴스타 브랜드의 전기차들은 스포티한 디자인을 추구하기는 했지만 대체로 ‘실용성’에 초점을 맞춘 경우가 많아 톡 튀는 듯한 임팩트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쉽게 말해 전기차 브랜드로서 존재감을 나타낼 만한 이벤트가 필요했다는 의미다. 때문에 O2의 디자인 방향성은 하드톱 로드스터로 개발됐다. 기존의 차들보다 더 날렵하게 다듬어진 차체와 폴스타 고유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합친 형태가 되었다.

전면부 디자인은 현재 출시된 폴스타 2와 완전히 다른 디자인이다. LED DRL의 경우 폴스타2는 볼보의 토르의 망치 디자인과 비슷한 모양새였지만, O2 컨셉트는 위아래가 부메랑 형태로 분리된 섬세하며 날카로운 디자인이다. 이는 곧 출시될 폴스타 5의 디자인과 유사한 부분이다. 그릴 디자인은 폴스타 2의 경우 사각형 블록으로 채워진 독특한 형태이지만 O2 컨셉트는 아무것도 없다. 보닛 끝단에 자리 잡은 폴스타 로고가 전부다. 하부 범퍼는 공력 성능을 위해 날렵하고 지면과 아주 가깝다. 이처럼 심플하다 못해 심심할 것 같은 디자인이지만, 미니멀리즘 디자인을 보는 것처럼 오히려 세련됐다. 보닛의 굵고 강렬한 굴곡과 더불어 DRL 사이를 가로지르는 섬세한 라인만으로 역동성을 부여했다.

측면 디자인은 O2 컨셉트의 진면목이라 할 수 있겠다. 전기차 특유의 짧은 프론트 및 리어 오버행과 더불어 바닥에 닿을 듯한 지상고는 차에 스포티한 감성을 불어넣는다. 특히 전면부는 일반 차들처럼 뭉툭한 형태가 아니라, 앞으로 갈수록 뚝 떨어지며 날렵하게 구성된 실루엣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휠 디자인은 공기저항 개선을 위해 다른 전기차들처럼 플랫 한 형태이지만 X자 형태로 구성된 디자인은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프론트 휀더 패널 뒤편엔 휠을 거쳐 유입된 공기가 빠져나갈 수 있는 에어덕트가 마련되어 있다.

루프라인은 뒤로 누운 윈드 실드 위에서부터 시작해 트렁크 리드까지 뚝 떨어진다. 여기에 측면의 로커패널 부분의 굵직한 디자인과 트렁크 리드에서 시작해 도어 끝단까지 그어진 곡선은 이 차에 스포티함과 강인함을 나타낸다. 특히 후면부의 측면 실루엣은 오히려 날렵한 느낌 대신 각지고 둔탁한 형태다. 이런 디자인 덕분에 앞은 날렵하고 뒤로 갈수록 묵직한 느낌이 드는, 마치 미드십 스포츠카를 보는 듯하다. 특히 일반 사이드미러 대신 장착된 디지털 사이드미러는 공기저항을 줄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스포츠카 다운 면모를 강조하는 데 도움이 된다.

후면 디자인은 폴스타 5와 많은 부분이 비슷하다. ‘ㄷ’ 옆으로 돌려 다리처럼 올려둔 듯한 날렵한 테일램프가 자리 잡고 있고 기교가 들어가지 않았지만 역동성을 강조한 리어 디퓨저와 범퍼가 눈에 들어온다.

인테리어는 단조롭다. 얇고 긴 형태의 디지털 클러스터와 15인치 수직형 디스플레이가 자리 잡고 있을 뿐이다. 기어 변속과 크루즈 컨트롤은 테슬라처럼 스티어링 휠 뒤에 달린 오른쪽 레버로 조작할 수 있으며, 와이퍼 조절과 방향지시등은 왼쪽 레버를 통해 조작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센터 콘솔 박스 앞에는 다이얼 방식의 조절 버튼이 있고 시트의 경우 1열은 강력한 동력성능이 발휘될 때 몸을 붙잡아줄 수 있는 버킷 시트가 장착됐다. 몸을 붙잡아주는 사이드 볼스터가 크게 나와있으며, 안전벨트 컬러는 폴스타의 내부 컬러 포인트인 노란색이 적용되어 있다. 해당 컬러는 화이트 컬러톤의 시트와 잘 어우러져 다른 브랜드에서 볼 수 없는 분위기를 기대해 볼 수 있겠다.

O2 컨셉트는 겉보기에 2인승 로드스터처럼 보이지만 사실 4인승이다. 2열이 따로 마련되어 있는데, 공간을 고려했을 때 약간 좁아 보인다. 참고로 내장재로 사용된 소재는 지속 가능한 사회를 실천하기 위해 재활용 폴리에스터다. 이 소재는 차량의 수명이 다해도 재활용해 다시 사용할 수 있다.

그밖에 O2 컨셉트에는 놀랍게도 자율주행이 가능한 시네마틱 콘셉트 드론이 탑재돼 있다. 차량 뒷좌석에 탑재한 드론은 최대 90㎞/h로 날아갈 수 있으며 주행 모습을 촬영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이처럼 폴스타 O2 컨셉트는 디테일한 가니시 대신 형태 자체를 통해 브랜드 고유의 아름다움과 역동성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내외관 디자인에 특별한 기교가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디자인을 통해 트렌디하며 세련된 모습을 구현해 냈다. 테슬라 라인업의 경우 깔끔하기는 하지만 너무 덜어내 미니멀리즘을 넘어 휑한 느낌이다. 현재 폴스타측은 이 차의 생산이 쉽지는 않다고 이야기했지만 폴스타 5 기반 870 PS 성능의 로드스터 개발은 해볼 만하다는 이야기를 한 바 있다. 실제로 출시될 경우 포르쉐 타이칸과 비슷한 가격이 될 것으로 보이며 이로 인해 두 모델을 선택지에 올리는 소비자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진짜 잘 뽑았네” 무조건 만들어달라고 난리 난 ‘이 차’의 정체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