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키포스트

최근 국토교통부에서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ITS: Intelligent Transport System)’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지능형교통체계란, 교통수단과 교통시설에 첨단 기술을 적용해 편리하고 효율적인 이용 및 관리가 가능하도록 만든 차세대 교통체계를 말한다.

내용 중 ‘감응신호 시스템’은 심플하지만 효과 좋은 교통시설로, 많은 사람들이 이름은 들어봤지만 실제로 접하지 못한 경우도 가끔 볼 수 있다. 심지어 처음 접한 운전자들은 감응신호를 보고 어떻게 대응하면 되는 지 몰라 당황해서 가만히 있다가 뒷차들의 경적 소리만 듣게 된다.

감응신호 시스템 도입의 배경

다키포스트

현대의 도로들은 서로 복잡하게 얽혀 있고, 보행자를 위한 신호등, 자동차를 위한 신호등 등 다양한 신호등이 섞여 있다. 때문에 신호에 막혀 정차 하는 경우도 많고, 출퇴근 러시아워는 그냥 해탈의 경지에 이르게 된다.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고자 만들어진것이 바로 ‘감응신호 시스템’이다. 도로교통공단의 연구에서 도로를 이용하는 운전자 대부분은 직진하는 경우가 90%에 이르고, 좌회전 및 부도로의 교통량은 매우 적은 편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다키포스트

하지만 교통신호가 고정되어 있어 차량이 없는데도 신호가 바뀌어 대기시간이 길어진다는 문제가 있어, 이러한 문제는 신호위반을 부추기는 원인이 될 수 있다는 문제가 있어 감응신호 시스템을 도입하게 된 경위를 밝혔다.

생각보다 심플한 작동원리

다키포스트

감응신호 시스템의 작동원리는 단속카메라처럼 부도로에 매설된 루프검지기(센서)가 핵심이다. 이 센서 위에 자동차가 진입하면 일정 시간 후 신호가 변경된다. 요즘은 크기가 작은 이륜차까지 감지할 수 있는 센서가 도입되었다.

센서 설치가 어려울 경우, 카메라로 인식하는 ‘영상검지기’를 활용하기도 한다. 또한 보행자를 위해 횡단보도 전용 검지기인 ‘보행자 작동신호기’가 횡단보도 출발선에 설치되기도 한다. 해당 기기의 버튼을 누르면 일정 시간 후 도로를 건널 수 있다.

앞에서 말한 감응신호는 센서를 이용한 ‘감응제어’ 방식에 따라 완전감응제어ㆍ반감응제어ㆍ교통량-밀도 제어 세가지로 나눠볼 수 있다.

감응신호 시스템 세가지

다키포스트

첫째, 완전감응제어다. 완전감응제어는 교통량이 많은 교차로나 교통량 예측이 어려운 곳에 적당한 방식이다. 교차로 모든 방향에 센서가 설치되며 수집된 정보를 바탕으로 각 방향의 교통신호를 결정한다.

둘째는 반감응제어다. 반감응제어는 주도로와 부도로가 만나는 교차로에서 부도로의 수요가 적을 때 적합하다. 즉, 교통량이 많은 주도로의 교통량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며 이를 위해 좌회전 차로에만 센서를 설치하는 경우가 많다.

다키포스트

셋째는 교통량-밀도제어다. 이 방식은 접근 속도가 높은 지방 도로에 적합한 방식이다. 독립 교차로에 적용되는 감응신호 시스템 중 가장 이상적인 방법으로 평가받고 있다.

에디터 한마디

다키포스트

도로교통공단의 동일 연구 자료에 따르면, 감응신호 시스템을 설치한 일부 시범구간을 기준으로 평균 18~26%가량 녹색 신호 유지시간이 늘어났으며 특정 구간은 무려 68%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설치 후 변화는고정식 신호와 달리 감응 신호 시스템에서 신호 위반 차량이 무려 51%나 감소했다는 것이다. 이는 노란 신호에서 꼬리 물기나 무리한 주행을 덜 한다는 의미로 생각할 수 있다. 감응신호에 대해 여전히 생소해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번내용을 잘 참고해서 하염없이 기다리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