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정 확정된 스팅어, 한정판 트리뷰트 에디션 출시
스팅어 전용 디자인 및 컬러 등 한정판 다운 사양 적용
국내 200대 한정, 유니크함을 원하는 소비자 타깃

기아가 스팅어 ‘트리뷰트(Tribute) 에디션’을 22일(목)부터 한정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번 에디션은 디자인 차별화 모델로, 글로벌 포함 총 1000대 중 국내에는 200대만 판매된다고 한다. 무엇보다 스팅어 단종 소식이 최근 들려온 가운데 출시된 것으로, 사실상 마지막 신차가 될지 모른다는 소식에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그렇다면 정말 기아 스팅어는 트리뷰트 에디션 끝으로 사라지게 될까?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글] 배영대 에디터

이번에 판매되는 스팅어 트리뷰트 에디션은 스팅어 3.3 가솔린 터보 GT 트림을 기반으로 전용 내외장 색상과 디자인 사양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전용 외장 색상으로 애스코트 그린과 새로 추가된 문스케이프 매트 그레이 등 2가지의 색상을 선택할 수 있으며 각 100대씩 판매된다.

차량 외부는 19인치 휠, 아웃사이드 미러, 캘리퍼에 블랙 색상을 적용해 역동적인 분위기를 구현했다. 참고로 블랙 캘리퍼는 퍼포먼스 사양 선택 시 적용 가능하다. 실내 역시 트리뷰트 에디션 전용 ‘테라코타 브라운 인테리어’를 신규 적용하고 콘솔 상단과 도어 가니시(장식)에 카본 무늬의 소재를 더해 이 차만의 고급감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이와 더불어 차명에서 착안해 만든 말벌 모양의 엠블럼을 헤드레스트에도 적용하고 운전석 측 도어 스커프에 고객이 직접 선택 가능한 고유 일련번호를 새겨 트리뷰트 에디션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선사한다.

한편 스팅어 트리뷰트 에디션의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4,825만 원이다. 기아는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스미스앤레더’와 협업한 한정판 가죽 굿즈와 기념 인증패를 제공하고 추후 스팅어만의 고성능을 즐길 수 있는 서킷 주행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참고로 가죽 굿즈로는 카드지갑 , 키 홀더, 여권케이스 등 총 3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에 스팅어 디자인 에디션이 나왔을 때, 소비자들은 놀랄 수밖에 없었다. 이미 단종이 예고되었기 때문이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재 오토랜드 광명(소하리 공장)에서 생산하는 스팅어는 올 12월에 단산한다. 분명 시작은 좋았다. 스팅어는 출시 당시 기아의 국내 시장 판매 부진 타개는 물론, 글로벌 시장 이미지도 끌어올리기 위해 야심 차게 준비한 모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종’이라는 결말을 맞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판매량 부진을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국내의 경우 연간 1만 2000여대 판매가 목표였지만, 출시 첫해 6122대를 시작으로 2018년 5700대, 2019년 3644대, 2020년 3525대, 2021년 3167대 등 월평균 판매량이 300~400대에 불과했다. 올해는 2월까지 누적 판매량이 33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8% 급감했다. 뿐만 아니라 작년에는 연간 수출 대 수도 목표였던 5만여 대에 한참 못 미치는 1만 8560대에 그쳤다. 수입 고성능 스포츠 세단을 대체할 것이란 기아의 기대가 참담히 무너진 셈이다.

스팅어 단종 소식에 자동차 마니아들은 아쉽다는 반응이다. 물론 판매량은 부진하지만 운전 재미와 세단의 안락함을 동시에 갖추고 있는 모델은 국내에 몇 안 되기 때문이다. 370마력이 넘는 성능을 내는 스팅어 3.3 터보 모델은 한때 벤츠와 BMW 등 독일 스포츠 세단과도 비교되며 마니아들의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단종 소식 이후, 자동차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안타깝다”, “스팅어는 정말 아쉬운 차” 등 아쉬움을 드러내는 글이 심심치 않게 등장하고 있다.

이러한 소비자들 반응에도 불구하고 기아는 단종으로 결심을 한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수량과 국내 수량을 각각 1000대와 200대로 한정 시켰기 때문이다. 물론 ‘디자인 에디션이기 때문에 희소성을 주려고 수량을 정해 놓았을 수 있다’라는 의견이 나올 수 있지만, 보도 자료 속 인터뷰 내용이 단종의 쐐기를 박았다.

기아 관계자는 “트리뷰트 에디션은 스팅어가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으로서 기아 브랜드에 공헌한 바를 기리기 위한 한정 판매 모델”이라며 “새로운 내외장 색상과 고유 일련번호 등 특별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소장 가치를 높였다”고 말했다.

스팅어는 국내 최초의 고성능 스포츠 세단을 표방하며 등장한 차량이다. 물론 뒤에 나온 G70과의 경쟁에서 밀리긴 했지만, 폭발적인 가속력만큼은 여전히 마니아층들 사이에서 인정을 받고 있다. 만약 강력한 기본 엔진 성능, 넉넉한 화물 공간 여기에 고급감이 더해진 국산 고성능 차를 찾는다면, 기아 스팅어 ‘트리뷰트 에디션’이 좋은 선택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slide-anything id="45455"]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