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인상여파 신차에도 고스란히 적용
개소세 인상 내년 상반기 까지 연기
채권할인 혜택 기대에 못 미칠 듯

최근 현대차 신차 가격이 계속해서 오르고 있다. 다만, 벤츠테슬라 등 일부 수입 브랜드와 같이 가격 인상폭이 크지는 않다. 그리고 브랜드 내 인위적인 가격 인상과는 성격이 다르다. 경제 상황과 정부 정책이 맞물리면서 가격 인상요인이 발생한 것이다. 구체적으로 자동차 할부금리 인상과 개소세 원상복귀 두 가지 문제가 있다.

신차 구매시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일부는 선수금으로 내고 잔금에 대해 할부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100% 현찰로 구매하는 일은 드물다. 할부 서비스 신청 시 금리가 적용되기 때문에 실제 구매가는 신차 가격보다 높다. 대신 월 마다 차 값을 분할해서 내기 때문에 가격 부담이 덜하다. 소비자들은 가급적 금리가 낮은 곳을 이용해 원하는 차를 구매했다.

하지만 요즘은 금리가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2%대였던 금리는 어느새 10%로 올랐다. 현대차와 연계 중인 현대캐피탈의 신차 할부금리를 예로 들면 7월 금리는 2.8%였다. 하지만 얼마 후 4%로 뛰더니 최근엔 6.7%가 되어 여러 언론에서 소개한 바 있다. 일부 캐피탈사는 10%를 넘기는 경우도 있어 소비자들의 구매부담이 상당히 커졌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자동차 금융 자체를 포기하는 사례가 많다. 또는 심사 기준을 높여 승인을 내주지 않거나 보증금 비중을 높이는 경우도 많다.

사실 위의 내용은 현대차 뿐만 아니라 국내 여러 브랜드에 해당되는 내용이다. 지난 11월 이후 이러한 부담을 줄이고자 할부 금리 인하 이벤트 등 여러 대책을 제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글] 이안 에디터

한편 내년부터 3.5%로 고정되어 있던 개소세가 5%대로 원상복귀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을 것이라는 소식이 있기도 했다. 원래 개소세는 5%로 설정되어 있으며 현재 3.5%를 적용해 100만원 한도 내에서 인하 혜택이 적용되고 있었다. 이는 신차 구매 부담을 줄이려는 차원에서 진행된 정책이다.

하지만 하지만 출고적체 기간이 길어지면서 정책 효과를 거의 거두지 못해, 정부는 원상복구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런데 지난 12월 19일, 기획재정부는 ‘2023년 상반기 개별소비세 탄력세율 운용 방안’을 통해 개소세 인하조치를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내년 6월30일까지 연장될 예정이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면서 자동차 업계와 소비자 모두 반기는 모양새다.

현대차 그룹의 신차 대기물량은 135만대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 30개월 기다려야 하는 차량도 존재한다. 그동안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원자재 공급문제 등으로 원활한 생산이 어려웠던 것이 문제였다. 요즘은 부품 및 자원 수급난이 상당부분 해소되어 생산물량이 점차 많아지고 있는 상황이지만 완전 정상화 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

현대차그룹은 이런 점을 이유로 들며 경기침체로 신차 계약이 줄어도 1년 정도는 버틸 만한 물량을 확보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금리인상 및 여러 변수에 따른 가격 인상으로 인해 이미 계약한 소비자들이 계약을 사례가 늘고 있다. 아무리 좋은 차라 할 지라도 비싼 이자를 내며 구매하기엔 다소 부담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렇게 되면 적체물량은 감소하게 된다. 그만큼 계약을 유지하고 있는 소비자들은 빨리 받게 된다. 벤츠 등 수입차 브랜드의 경우 이런 상황이 더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당장 출고 받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면 계약 취소를 결정하는 소비자들이 많은 상황이다. 딜러사 별로 갑작스러운 재고가 발생하면서 평소보다 더 높은 프로모션 할인을 진행하는 제조사들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금리 자체가 높다보니 프로모션 효과가 반감돼, 과거 기대했던 실적에 한참 못 미치는 성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한편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세계 자동차 업계가 비상이다. 스위스 투자은행 UBS에 따르면 6개월 뒤 자동차 업계는 공급과잉으로 고생할 것이라 언급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가격인상, 높은 마진률으로 호황을 누리던 상황이 끝날 것이라는 의미다. 금리인상, 경기불황에 따른 소비 감소 등으로 신차 수요가 급감할 것이라는 예상 때문이다. 결국 코로나 팬데믹 기간에 누렸던 저금리의 환상이 깨진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미국의 경우 차량 구매 시 신청하는 평균 대출금액은 7.3% 증가 했다.

2023년은 소비자와 제조사 모두 혹독한 겨울을 맞이할 것이다. 그동안 이어졌던 여러 문제가 해결되었다 할 지라도 여전히 전쟁여파, 원자재 확보 경쟁 등 굵직한 변수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과연 여러 전문가들의 예상처럼 모두가 힘든시기가 될까? 만약 그렇다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좋은 방법이 있을까? 소비자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할 기회를, 제조사는 원활한 생산과 영업을 이어나갈 수 있는 환경이 이어졌으면 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5
+1
1
+1
4
+1
1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slide-anything id="45455"]

5 전체 댓글

  1. 외국에 싸게팔면서리 할인도읍고
    가격은비싸고
    예전에 가격이라도 어느정도 했다치지만 그랜져가6천넘는다믄 수입차사지 머하러국산차탑니까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