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전기 SUV, 기아 EV 상반기 출시 예정
제네시스 G90에 들어간 HDP 적용 기대
고속도로 장거리 주행 시 운전 문화 변화 주목

기아는 올해 상반기 대형 전기 SUV, EV9 출시를 앞두고 있다. 작년 부터 꾸준히 언론에 노출되며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고, 베이스가 되는 컨셉카 역시 공개되면서 전반적인 모습을 가늠할 수 있는 점도 관전 포인트가 되겠다. 한편 올 해는 현대차그룹의 최신 기술인 HDP가 EV9에 적용 될 예정이라는 소식이 보도된 바 있다.

HDP란, Highway Driving Pilot 의 약자다. HDA의 A가 Assist인 반면 HDP의 P는 Pilot 이다. 보조를 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실제 운전에 직접 관여하는 느낌이 강하다. 실제로 HDA와 HDP의 자율주행 레벨이 다르다. HDA는 자율주행 레벨 2에 해당되지만 HDP는 레벨 3다. 한 단계 높아졌을 뿐이지만 이를 구현하기 위한 기술은 어마어마한 차이를 보인다.

자율주행 레벨은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자동화 수준에 따라 6단계(레벨 0~레벨 5)로 분류된다. 레벨 0 는 자동차의 개입이 전혀 없다. 오직 운전자 자력으로 운전을 해야 한다. 이어서 레벨1은 차로 유지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크루즈 컨트롤과 같이 조향, 가속, 감속 중 한 가지만 운전자를 보조한다.

레벨 2는 레벨 1에 속하는 여러 기능이 복합적으로 동작한다. 차간거리 유지와 차로유지 보조가 함께 작동하며, 내비게이션 지도 데이터가 합쳐져 구간마다 적용된 제한속도에 속력을 알아서 맞춘다. 또한 곡선구간에서는 도로 특성을 고려하여 적절히 속력을 줄이기도 한다. 국내에선 현대차의 HDA(고속도로 주행 보조)가 대표적이다. 여기까지는 자율주행보다 운전자 보조 기능으로 분류된다. 사람에 의지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에 HDA 같은 기능을 켜놓고 손을 떼면 잠시 후 스티어링 휠을 잡으라는 경고 메시지가 출력된다.

한편 레벨 3부터는 자율주행으로 인정된다. 레벨 3만 놓고 보면 주행 제어와 운전 중 변수 감지는 시스템이 맡아서 한다. 다만 위급 상황이 발생하면 운전자에게 운전대를 넘긴다. HDP는 레벨 3에 해당된다. 올해 이 기능이 적용되는 현대차그룹 내 신차로 제네시스 G90과 기아 EV9이 있다. 이 기능의 최대 주행 가능속도는 60km/h다. 이는 국제 자율주행 기준에 맞춘 것으로, 고속도로 보다는 자동차 전용도로 내에서만 주행가능한 수준이다. 이런 이유로 서울의 강변북로나 올림픽대로 같은 곳에서 교통 정체 시 자율주행을 지원해, 운전자의 피로를 줄이는데 도움을 준다.

한편 우리나라는 이런 속도 규제가 없다. 때문에 현대차 내부적으로 80km/h 까지는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고 판단해 제한 속도를 높여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즉, HDP가 탑재된 차들은 고속도로 주행까지 기대해 볼 수 있다.

[글] 이안 에디터

그렇다면 EV9이 출시되었을 때 HDP를 어디까지 활용할 수 있을까? 예를 들어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자도 괜찮을까 하는 식이다. 긴 시간 동안 비슷한 풍경을 보며 앞만 보는 건 당연하지만 지루함을 떨쳐내기는 어려울 것이다. HDP 기준, 법적으로 가능한 행동을 보면 운전 중 딴짓을 해도 괜찮다. 잠만 안자면 된다.

자율주행 3단계부터는 특정 상황에서 사람 대신 자동차가 운전 주도권을 확보하기 때문이다. 도로교통법 제50조의2(자율주행자동차 운전자의 준수사항 등) 항목을 보면 운전자가 자율주행시스템을 사용하여 운전하는 경우에는 운전중 휴대폰사용 금지 조항을 적용하지 않는다고 명시되어 있다. 원래 사용하면 안되는 것이 맞지만 특정상황에 대해서만 예외로 둔다고 볼 수 있겠다.

참고로 법에서 언급한 자율주행시스템이란,
부분 자율주행시스템(레벨 3)
조건부 완전자율주행시스템(레벨 4)
완전 자율주행시스템(레벨 5)
이 해당된다. 덕분에 운전석에서 스마트폰을 보는 정도의 활동을 ‘합법적’으로 할 수 있다. 다만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운전대를 반드시 잡아야 한다. 이를 어기면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때 운전자에게 사고 과실을 높게 책정할 근거가 된다.

EV9은 컨셉카를 통해 양산차에 대한 전반적인 분위기를 선보인 바 있다. 또, 위장필름만 부착된 EV9 차량을 공개해 양산차의 크기와 디자인을 가늠할 수 있는 점도 한 몫한다. 현재 기아 모델 중 대형 사이즈의 SUV, RV 모델은 모하비와 카니발이 있다. 다만 모하비는 패밀리카로 선호하는 편은 아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카니발이 유일하다. 타 브랜드 중 팰리세이드나 스타리아 어반  연구소 내에서 주행 테스트를 거치는 모습을 아예 공개한 것으로 실내는 알 수 없으나 외관은 어느정도 짐작 가능한 수준이다.

이 차는 부산 모터쇼에서 공개됐던 콘셉트 버전과 상당부분 유사하다. 특히, 다소 두꺼워졌지만 세로 형태의 헤드램프 디자인과 검정 소재의 휠 아치, 그리고 사선으로 마감되는 쿼터 글라스의 기조를 그대로 유지한 것이 특징이다.

반면, 컨셉카에서 확인할 수 있었던 입체감이 옅어졌다. 휠 사이즈가 21인치로 줄어든 것으로 보이며, 측면 캐릭터 라인 디자인 역시 기존보다 순해졌다. 또한 컨셉카 프런트 범퍼에 적용 되었던 여러 겹의 세로 패턴 에어 커튼이 신형 셀토스와 같은 범퍼 디자인으로 대체되었다. 그릴 라이팅이나 필러리스 구조의 수어사이드 도어 또한 양산형 모델에 적용되지 않았다.

한편 기아의 최신 디자인 큐도 엿볼 수 있다. 세로 타입 헤드 램프와 묵직한 타이거 노즈 그릴 디자인은 얼핏 보면 북미 전략모델인 텔루라이드와 닮았다. 또, 측면은 날렵하거나 부드러운 디자인에서 탈피했다. 각지고 묵직한 디자인으로 회귀해, 기아 특유의 단단하고 강인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이러한 EV9의 형태는 정통 오프로더의 실루엣과 유사하다.

실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EV6의 레이아웃 적용 가능성이 높다. 전용 플랫폼이 적용된 전기차들의 경우 차종 구분없이 비슷한 형태의 인테리어 디자인을 갖추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과거 기아 관계자는 EV9을 두고 “기아의 플래그십 전기 SUV로서 이번 마무리 점검 테스트에서 뛰어난 성능을 보였다”라며 “E-GMP 플랫폼이 적용돼 정교하면서도 첨단 기술이 대거 적용된 점도 시장 경쟁력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렇다면 이 차의 예상 제원은 어떨까? 전반적으로 모하비와 비슷한 덩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길이 5,000mm 이상, 휠베이스 3,000mm 이상의 준대형 SUV다. 성능은 후륜 모델은 EV6 후륜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되며 사륜 모델 역시 EV6와 비슷할 것이다. 동일한 플랫폼이 적용되었기 때문에 모터나 출력 세팅역시 비슷할 것이기 때문이다.

EV9의 제원은 카니발과 비교하면 앞서는 부분이 많다. 공간역시 훨씬 쾌적할 것으로 예상된다. 때문에 가격은 좀 더 나가더라도 계약을 걸어두는 소비자들이 상당히 많을 전망이다. 공간성, 성능, 정숙성, 디자인, 범용성 등 거의 모든부분에서 우위를 선점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EV9 출시일이 점점다가오고 있다. 시기상 마지막 담금질에 접어들었을 시기다. 과연 이 차는 소비자들의 기대를 충족시켜줄 만큼 우수한 모습과 품질로 출시될 수 있을 지 기대가 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0
+1
4
+1
1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slide-anything id="45455"]

6 전체 댓글

  1. 사설 기자 양반 내용좀 소비자가 팍 느낌이 오게좀 작성좀해라 매번 내용이 거기서 거기냐
    재미 없다 나니깐 글쓴다.

    • 제목만 봤는데..카니발이 큰일날 이유가 먼가?ev9을 두고 하는 말인거 같은데..가격이 6000미만으로 나오나 보지? 그럼인정 아니면 어그로성공..뷰 늘어나서 살림살이 좀 나아지겠네

  2. 언제부터 차부터 안만들고 소비자에게 베타테스터를 시키는건지 현대 기아 질린다 사전계약 왕창하고 차는 늦게 겨나오고 쉴새없이 잔고장 내장재 불량 전기장치이상으로 사업소들락거리다 질려서 신차새로 사고 사전계약으로 사는사람이 문제인건지 파는넘들이 dog베이비인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