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에서 구글과의 협업 기술을 공개한 볼보
기존 대비 10배 이상 고도화된 고정밀 지도
향후 국내 출시될 EX90에도 해당 기술 적용

이런 협업은 언제나 환영이다.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가 지난 5일(현지시간)부터 열린 가운데, 볼보자동차가 미국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 2023’에서 구글과의 ‘HD지도’ 기술 협업을 6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알고 보니 ​그동안 볼보자동차는 소프트웨어가 정의하는 미래를 위해 구글과 오랜 협력 관계를 유지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기술 공개와 관련해 하비에르 발레라 볼보자동차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부사장은 “볼보자동차는 기술 분야 선도 기업들과의 적극적인 전략적 제휴 의지를 바탕으로 미래의 볼보자동차 라인업에 구글 HD 지도를 선보이게 됐다”고 했다. 이어서 그는 “향후 출시될 자동차에 구글 HD 지도를 탑재해 운전자에게 더욱 안전하고 즐거운 운전 경험을 선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글] 배영대 에디터

지난해 11월, 볼보는 온오프라인을 통해 ‘Volvo EX90’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공개 자리에서 ‘Volvo EX90’에는 고성능 코어 컴퓨터와 연결되는 라이다(LiDAR), 카메라, 레이더 등을 통해 한 단계 진화된 운전자 안전 기술이 탑재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것을 구현하는 데 있어서,  미래에 더 안전하고 정확한 주행 기술을 위해서는 차량 바로 앞의 도로 환경뿐만 아니라 구불구불한 도로 너머의 원거리 환경까지 자세히 인식할 수 있는 방법이 필요했다.

이런 상황에서 구글이 제공하는 HD 지도 기술은 바로 이 같은 도로 위의 한계를 보완하는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HD 지도 기술을 통해 파악된 정확한 차선 및 표지판 정보 등은 현지화 데이터와 결합해 차선 변경 지원, 파일럿 어시스트와 같은 주행 지원 기술의 성능을 더욱 향상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다 및 기타 센서의 데이터와 결합한 실시간 도로 정보는 이후 자비에(Xavier) 및 오린(Orin)을 기반으로 작동하는 코어 컴퓨터 시스템을 통해 처리된다. 여기서  자비에(Xavier) 및 오린(Orin)은 엔비디아 드라이브 AI 플랫폼이다. 

또한 구글의 HD 지도는 Volvo EX90에 탑재된 루미나(Luminar)의 라이다 센서와 젠스액트(Zenseact)의 소프트웨어가 수집한 정보와 결합된다. 이를 통해 보다 더 예측 가능하고 안전하며 동시에 편안한 주행 경험을 운전자에게 선사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이와 관련해 2020년 볼보자동차가 설립한 젠스액트는 최첨단 소프트웨어 서비스 플랫폼 구축을 핵심 사업으로 삼고 있다.

그런데 이 기술, 국내에서도 만나볼 수 있을까? 답은 ‘YES’다. 국내 시장에서는 향후 출시될 볼보 EX90부터 티맵(TMAP)에’ HD 지도를 탑재해 보다 진보한 ‘티맵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제공할 예정이다. 

계획이 실제로 이루어질 경우 HD 지도 기능은 2년간 약 300억을 투자해 전 차량에 적용된 통합형 ‘TMAP 인포테인먼트’와 만나 더욱 정확하고 상세한 정보를 고객에게 전달할 수 있게 된다. 

‘안전의 대명사’,.볼보를 떠올렸을 때 가장 먼저 떠올리게 되는 수식어다. 자동차 업계와 언론에서는 이번에 CES에서 볼보가 발표한 HD 지도 기술 도입을 두고, 이 수식어를 당당히 사용할 수 있는 자격을 스스로 입증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평가했다. 과연 소비자가 실제로 경험을 해도 같은 생각일지, 아직 까마득히 남은 EX90이 벌써 기다려진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slide-anything id="45455"]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