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토레스 바이 퓨얼 LPG 모델 출시
연료 완충 시, 주행거리 무려 1000km 이상
차량에 적용했다는 ‘바이 퓨얼’ 방식은 무엇?

또 하나의 선택지가 생겼다. 오늘(9일) 쌍용차가 토레스의 ‘바이 퓨얼 LPG 모델’을 선보였다. 판매는 10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출시된 토레스는 SUV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정통 SUV 스타일 차량이다. 과연 이번에 출시된 모델이 지금의 돌풍을 계속해서 이어나가게 할지 지금부터 알아보자. 

[글] 배영대 에디터

차별성이 있긴하다. 경쟁 모델로 꼽히는 스포티지(기아), QM6(르노)의 경우, LPG를 연료로 사용한다. 이 말인즉, 국산 완성차 제조사에서 바이 퓨얼(Bi Fuel) 방식을 사용한 LPG 차량은 없다. 현재까지는 운전자가 바이 퓨얼(Bi Fuel) 방식을 쓰려면 전문 개조 업체를 통해야 한다. 참고로 바이 퓨얼(Bi Fuel) 방식이란 가솔린과 LPG 연료를 병용해서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쌍용차 관계자는 이번 토레스 바이 퓨얼 LPG에 대해 장거리 운행을 많이 하는 고객은 가솔린 대비 연료비가 30% 이상 저렴하여 경제성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LPG 차량에 대해 갖고 있는 저출력∙저연비∙겨울철 시동 문제 등의 선입견들은 토레스 바이 퓨얼 LPG 모델이라면 확 줄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물건은 물건이다. 우수한 정숙성을 자랑하는 기존 토레스의 엔진은 친환경 1.5ℓ GDI 터보 가솔린 엔진(e-XGDi150T)으로  최고 출력 170마력과 최대 토크 28.6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토레스 바이 퓨얼 LPG 모델은 이러한 성능의  95% 이상 강력한 성능(165마력)을 발휘한다. 운전자는 주행 시 LPG 연료를 모두 사용하면 가솔린 모드로 자동 전환되어 충전소를 찾아 다니는 번거로움까지 덜 수 있다.

이 차의 매력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가장 큰 매력이 남았다. 토레스 바이 퓨얼 LPG는 가솔린(50ℓ)과 LPG(58ℓ)의 연료탱크를 완충 시, 최대 1,0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해 충전(주유)을 자주하는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다. 무엇보다 겨울철 영하 날씨에 시동을 걸었을 때  LPG 연료가 아닌 가솔린을 사용하기 때문에 시동에 대한 불편함이 적다.

이런 협업은 언제든지 환영이다. 이번에 쌍용이 선보인 토레스 바이 퓨얼 LPG는 국내 최고의 LPG 전문기업인 로턴(ROTURN)과의 기술 협약을 통해 탄생했다. 쌍용차에 따르면 높은 완성도를 무기로 한 이차는 세계 최대의 LPG 시장인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는 사양보다 높은 상품성을 자랑한다. 

그 결과 품질 및 내구성에 대한 자신감으로 바이 퓨얼 LPG 시스템의 무상 보증서비스 기간을 경쟁모델을 넘어서는 3년/무제한 km로 운영한다, 그외 차체&일반부품 및 엔진&구동전달부품 등의 보증기간은 5년/10만km로 동급 업계 최고 수준이다.참고로 바이 퓨얼 LPG 시스템은 커스터마이징 업체인 ‘로턴(ROTURN)’에서 보증한다.

쌍용차는 토레스 바이 퓨얼 LPG를 커스터마이징 사양으로 판매한다고 밝혔다. 가격은 TL5 모델은 3130만 원, TL7 모델은 3410만 원이다. 구매는 기존 구매 방식과 마찬가지로 쌍용차 영업소에서 가능하며, 고객 인도는 바이 퓨얼 LPG 시스템 사양을 추가하면 LPG 시스템 장착 및 구조변경 신고 후 진행된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쌍용 토레스를 두고, 후속 모델이 개발이 필수라고 입을 모아왔다. 이를 모를리 없는 쌍용차 역시 토레스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를 준비 중이다. 그러나 당장에 출시가 어렵다 보니 큰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과연 이번에 출시된 토레스 바이 퓨얼 LPG가 공백을 채워주는 카드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4
+1
2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slide-anything id="45455"]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