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업계에서 트렌드는 차에서 ‘당연하게’ 생각했던 많은 부분에 영향을 끼쳤다. 한 때 완전 기계식으로 움직이던 편의 사양이 조금씩 전자식으로 변해가고 있기 때문이다. 매번 손으로 일일이 조작했던 ‘사이드 미러’나 ‘수동 에어컨’이 그 예다.

이와 같은 변화의 바람은 절대 바뀌지 않을 것 같았던 기능마저 바뀌게 했다.  바로 ‘변속 레버’다. 현대차는 친환경차인 ‘넥쏘’를 시작으로, 다양한 모델에 ‘전자식 변속 버튼’을 적용하고 있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 지금부터 알아보자.

전자식 변속 버튼, 그게 뭐지?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전자식 변속 버튼 (Shift By Wire, SBW)은 레버 대신 버튼으로 변속을 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대표적인 모델로 승용차는 ‘쏘나타’와 ‘그랜저’, SUV는 ‘투싼’과 ‘싼타페’ 그리고 ‘팰리세이드’가 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SBW가 ‘유압식’과 ‘전자식’으로 나뉜다는 것이다. 유압식은 ‘유압’, 전자식은 ‘모터’를 이용해 주행 방식을 바꾼다. 이 가운데 현대차에서 주로 사용하는 방식은 ‘전자식 SBW’로, 여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사실 현대차는 ‘유압식 SBW’을 이미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후륜구동 차에 특화되어 있어서, 전륜 구동 차량에 적용하려면 별도의 연구 개발이 필요하다.문제는 연구개발에 소모되는 시간과 비용이다.

이미 SBW를 경험한 고객들 사이에서 니즈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전륜구동 차량을 위한 유압식 SBW를 따로 개발하기는 시간적으로 여유롭지 못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대차는 전자식 SBW의 핵심 부품인 ‘SCU(SBW Control Unit)’ 개발을 택했다. 이것은 유압이 아닌 모터의 힘을 이용한다. 이로써 현대차는 전륜구동 차량에도 SBW를 적용할 수 있게 되었고, 곧바로 쏘나타, 그랜저, 팰리세이드 등에 SBW를 장착해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켰다.

업계에서는 “유압식이 아닌 전자식인데, 오작동이 발생하는 것은 아닐까?”라는 의구심을 제기했다. 하지만 이는 괜한 걱정이었다. 현대차의 SCU는 ASIL(자동차 안전 무결성 수준) ‘B 등급*’을 준수해 개발되었을 뿐만 아니라, 고장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갖추고 있다.

전자식 변속 버튼의 장점은?

SBW의 대표적인 장점으로는 ‘디자인의 자유성’이 있다. 일반적인 변속 레버는 일정한 공간을 반드시 확보해야 하지만, SBW는 공간에 대한 제약이 적다.

이는 사진으로 비교해보면 더욱 극명하게 알 수 있다. 센터 콘솔 한가운데 큼지막한 변속 레버가 자리 잡고 있는 기존 싼타페와 달리, 더 뉴 싼타페는 SBW로 주변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드라이브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조그 다이얼’을 SBW 우측에 배치하고, 열선 및 통풍 시트 버튼도 깔끔하게 정리했다.

SBW를 통해 완성된 ‘브릿지 타입 하이 콘솔’ 디자인은 세련미와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동시에 준다. 게다가 운전석을 감싸는 듯한 특유의 구조로 포근한 안정감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하지만, SBW의 메인 장점은 따로 있다. 바로 ‘안전성’이다. 일반적인 변속 레버는 변속 조작 실수로 위험한 상황이 생길 수 있다. 주차를 할 때 P가 아닌 다른 모드에 놓는 실수가 대표적이다. 실제로 뉴스를 통해 언덕에서 변속 레버를 N(중립)에 두고 내려 ‘밀림 사고’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보도 된 적이 있다.

반면, SBW는 이와 같은 사고로부터 자유롭다. 운전자가 실수로 P 버튼을 누르지 않고 내려도, SBW가 알아서 P(주차) 상태로 변속을 한다. 만약의 실수를 SBW가 잡아주는 것이다.

한편, 스마트키로 차량의 전·후진을 제어할 수 있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도 SBW가 있기에 가능하다. 운전자가 직접 변속 레버를 조작해야 하는 방식을 선택했다면, 자동차가 스스로 변속 후 움직이는 것은 불가능했을 것이다.

이 같은 장점과 자동차 시장의 트렌드로 자리잡은 자율 주행을 고려하면, SBW로의 변화는 필연적이다. 하지만 기존의 변속 레버를 좀 더 익숙하게 느끼는 일부 소비자들이 있어, 모든 차량의 변속 방식이 SBW로 바뀌는 데에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0
+1
1
+1
3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