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마틴 발할라 서울 대치 전시장서 전시
V8 엔진과 2개 전개 모터 합산 1000마력 발휘
자동차 업계 최초 플렉스 포일(Flex Foil) 기술 적용

‘발할라(Valhalla)’는 애스턴마틴이 브랜드 최초로 개발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슈퍼카다. 999대 한정 생산되는데, 그중 일부가 1월 28일부터 2월 3일까지 일주일간 서울 대치 전시장에서 일반인들에게 공개될 예정이어서 화제다.

애스턴마틴 발할라는 내연 기관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및 순수 전기 파워트레인으로 전환을 주도하는 모델로 꼽힌다. 성능·역동성·운전의 즐거움에 대한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는 동시에 F1에서 애스턴마틴의 존재감을 높이기 위한 핵심 요소로 개발되고 있다.

발할라는 미드십 가솔린 엔진과 배터리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새로운 카본 파이버 구조 및 하이퍼카 수준의 공기 역학 성능을 갖춘 디자인이 특징이다.

[글] 박재희 에디터

발할라는 1000마력 이상의 성능을 내뿜는다. 애스턴마틴은 “발할라의 핵심은 리어 마운트 4.0리터 트윈터보 비스포크 V8 엔진을 탑재한 완전히 새로운 하이브리드(PHEV) 파워트레인”이라며 “새로운 V8 엔진은 150kW/400V 배터리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강화돼 204마력을 더한 종합 1000마력 이상의 출력을 내며, 최고 속도 350km/h, 제로백(0-62mph) 2.5초의 성능을 자랑한다”고 소개했다. 

하이브리드 시스템 중 전기 시스템은 총 2개의 모터를 프론트 및 리어 액슬에 각각 탑재된다. 차량의 주행 상황에 따라 배터리 전력을 100%까지 리어 액슬로 전달해 지능적으로 파워를 활용하는 특징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8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는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위해 독점적으로 설계됐다. 후진 기어 대신 모터를 사용하는 e-리버스 기능을 추가해 경량화 시켰다는 설명이다. 민첩한 핸들링을 위해 리어 액슬에 전자식 리미티드-슬립 디퍼렌셜도 장착했다.

높은 강도와 낮은 중량을 확보하기 위해 풀 카본 파이버 구조를 채택한 발할라는 공차중량 1550kg 미만을 목표로 한다. 또한 고성능 카본 세라믹 매트릭스 브레이크와 발할라 전용 미슐랭 타이어는 탁월한 제동력을 보장한다.

발할라의 디자인은 예술과 기술이 조화를 이룬다. 애스턴마틴은 나사(NASA)가 개발한 비행 도중에 날개 형태를 바꿀 수 있는 플렉스 포일(Flex Foil) 기술을 자동차 업계 최초로 발할라에 적용했다. 이를 통해 발할라는 속도에 맞춰 리어 윙 스포일러가 조정돼, 고속에서의 안정성을 높이고 풍절음을 감소시킬 수 있다.

우아한 공기의 흐름을 연상케 하는 차체는 낮고 입체적이다. 모든 요소가 기술적으로 설계됐지만 시각적인 만족감을 놓치지 않았다. 독특한 디자인의 루프 스쿠프는 V8 엔진의 흡기구로 직접 공기를 공급하며, 프론트 스플리터와 베인 그릴은 공기역학적 기능 제공은 물론 애스턴마틴의 디자인 DNA 헤리티지를 반영한다. 

차량 후면부 엔진 사운드 구현을 위해 능동형 플랩이 있는 경량 배기 시스템은 시각, 청각적 요소를 극대화하며 리어 윙 바로 앞 차체의 윗면에 위치하고 있는 점도 차별화 포인트다. 

발할라는 애스턴마틴의 미래 방향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차다. 이번 공개를 통해 계약 고객뿐만 아니라 일반인도 발할라의 외관 및 실내디자인 등을 직접 확인하고, 개발 타임라인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발할라는 개발이 완료된 차는 아니다. 작년 8월 프로토타입 공개 이후 목표에 맞춰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과연 애스턴마틴이 작정하고 만든 하이퍼카는 어떻게 완성될지 매우 기대되는 바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slide-anything id="45455"]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