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전날 고속도로 극심한 정체 예상
유령정체로 인한 장시간 운전 우려
교통혼잡비용 천문학적 규모, 도로 인프라 확충 시급

연휴 전날인 20일 밤, 본격적인 고속도로 귀성 행렬이 시작됐다. 미리 출발하려는 운전자들이 한꺼번에 고속도로로 몰리면서 극심한 정체가 빚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고속도로를 담당하고 있는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20일 오후 9시를 기준으로 서울톨게이트에서 부산톨게이트까지 5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반대로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올 경우 40분가량 빨리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사실 귀성길 정체는 오전부터 시작됐다. 전문가들은 다음 날까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으며, 귀경방향(서울) 정체는 오후 1~2시부터 시작될 가능성이 높다. 또, 오후 5~6시에는 교통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되며 오후 9~10시 이후 점차 교통흐름이 원활해질 것으로 보인다. 구간 별 교통정체가 심한 지점을 살펴보면 오후 9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 망향휴게소 부근 ~ 천안분기점 8㎞ 구간
▶ 천안휴게소 ~ 죽암휴게소 부근 34㎞ 구간
▶ 동대구분기점 1㎞ 구간
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다키포스트

한편 고속도로에서 사고도 발생했다. 서울방향은 서울요금소 인근에서 버스전용차로를 달리던 고속버스와 통근버스 등 버스 5대가 부딪힌 것이다. 5중 추돌사고로 인해 1·2차로에서 사고 처리가 진행되고 있어, 신갈JC에서 서울톨게이트까지 8㎞ 구간이 극심한 정체로 몸살을 앓고 있다. 한국도로 공사는 명절 전날에만 522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51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43만대로 예측된다.

[글] 이안 에디터

다키포스트

명절 대이동 시즌만 되면 ‘유령정체‘가 늘 언급된다. 유령정체란 특별한 이유 없이 도로가 막히는 현상을 의미한다. 주요 원인으로 무리한 끼어들기나 저속운전 등 교통흐름을 방해하는 행위가 지목된다. 그렇다면 차선 변경이나 끼어들기가 실제로 유령정체 발생의 원인일까? 이에 대해 실제로 연구한 사례가 있다. 토론토대와 스탠퍼드대 공동 연구팀 조사에 따르면, 도로 위를 주행하는 차의 수가 20대 이상이 되면 자기 차선보다 옆 차선이 빠르다고 인식하는 심리가 강해진다고 밝혔다. 즉, 옆 차로로 이동하는 심리가 강하게 작용한다는 의미인데 이런 상황들이 반복되면 차량들 간 거리 간격이 점차 좁혀지고 뒤로갈 수록 누적되어 교통정체 현상이 발생한다.

다키포스트

전문용어로는 ‘반응시간 지체’라 부른다. 이 개념은 맨 앞에서 뒤로 갈 수록 반응속도가 점점 느려진다는 이론이다. 일정한 간격으로 달리는 차량 앞으로 옆 차로 차량이 갑자기 끼어들면, 본선 차량들은 속력을 줄일 수 밖에 없다. 이때 운전자들은 앞차의 상태를 보고 판단하기 때문에 그 반응속도가 뒤로 갈수록 느려지게 된다. 이 상황이 수 Km 이상 연속적으로 발생하게 되면 맨 앞은 2초 만에 반응을 하게 된다면, 맨 뒤는 수 십 분에서 수 시간 단위로 반응이 느려지게 된다. 이런 원리로 유령정체가 발생하는 것이다.

명절에는 모든 운전자들이 1초라도 더 빨리 고향으로 가고 싶어하기 때문에 끼어들기나 무리한 운전을 일삼는 운전자들이 많아진다. 안그래도 교통량이 많아 원활한 운전이 힘든 상황에 유령정체까지 겹치면서 고속도로는 주차장이 된다.

다키포스트

교통정체는 도심지로 출퇴근하는 운전자라면 너무나도 당연한 현상이다. 명절 이동 중 경험하는 교통정체 역시 누구나 예상하는 일들이다. 하지만 단순히 길이 막혔을 뿐인데, 전국의 운전자들은 막대한 손해를 보고 살고 있다. 한국교통연구원 조사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길 막힘으로 인해 손해보는 액수는 무려 68조원 인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교통혼잡비용이라 부르는데 1994년 10조원이었으나 자동차 등록대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면서 70조를 바라보게 되었다. 이는 당시 기준으로 GDP의 3.6% 수준인데, 미국 0.92%, 영국 0.36%, 독일 0.15%와 비교하면 매우 심각한 수치임을 알 수 있다. 이 중 수도권에서 발생하는 혼잡비용은 35조원 가량으로 절반을 차지한다.

참고로 고속도로만 놓고 봤을 때 운전자들은 1km 당 5.9억원을 손해본다. 이를 해결하려면 두 가지 방법밖에 없다. 전국의 차량 등록대수를 줄이거나 교통량이 집중되는 지역의 교통인프라를 확충하는 수 밖에 없다. 하지만 도로를 건설하는 데 막대한 예산이 들고 장소가 마땅치 않으면 건설하기 어렵다. 서울과 수도권은 이런 이유로 허용치를 초과하는 교통량을 매일같이 감당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키포스트

교통정체는 운전자를 피곤하게 만든다. 고속도로는 원활한 상황에서도 졸음이 쏟아지는데, 이런 곳을 거북이 걸음으로 간다고 생각하면 연거푸 하품이 쏟아질 것이다. 이 경우 반드시 졸음쉼터나 휴게소를 이용하자. 물론 설 연휴 귀성길에는 이마저도 공간이 부족하겠지만, 어찌됐든 충분한 휴식으로 안전한 이동을 이어나갔으면 한다. 벌써부터 전국 곳곳에서 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반드시 주의하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slide-anything id="45455"]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