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이후 5년 만에 신형 코나 출시한 현대차
전기차 먼저 디자인한 후 내연기관차 적용
동급 최초로 적용된 첨단, 편의 사양은 무엇?

다키포스트

지난 18일, 현대차는 ‘디 올 뉴 코나’를 공개했다. 이 차는 첫 출시 이후, 5년 만에 출시한 코나의 2세대 모델이다. 2세대 코나는 전기차를 연상시키는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에 넓고 스마트해진 실내 공간으로 동급 모델에서도 ‘역대급’이라 평가받았다. 과연 그럴까? 궁금해진 필자는 실사를 중심으로 알아보기로 했다. 

[글] 배영대 에디터

다키포스트
다키포스트

신형 코나의 측면에  캐릭터 라인과 스포일러까지 이어지는 벨트라인은 날렵한 인상을 한껏 강조시켜 준다. 특히 19인치 휠은 소형 SUV 중에서 처음으로 적용된 것으로, 역동적인 조형미와 스포티한 디자인이 강조되었다. 이는 단순히 스타일만 더하는 것이 아닌, 정숙성과 승차감 개선으로 이어진 현대차의 자신감이 표현된 부분이라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전면부에 끊김없이 연결된 수평형 LED 램프(Seamless Horizon Lamp)를 통해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라디에이터 그릴에 있는 삼각형 가니시와 스키드 플레이트는 하이테크한 이미지와 강인한 인상을 강조했다. 일체감을 강조된 후면부는 미래지향적이면서도 정제된 고급감과 안정감을 선사한다.

다키포스트
다키포스트

소형 SUV의 한계이기도 했지만, 1세대 코나는 작은 트렁크 용량이 단점으로 지적받았다. 그러나 이번 2세대 코나는 기존 544리터(1세대 코나)에서 30% 증대된 723리터의 트렁크 용량을 확보했다.  

여기에 트렁크 바닥을 낮춰 활용할 수 있으며, 트렁크 바닥 하단부까지도 짐 정리가 가능하다. 게다가 2열 시트백 풀 폴딩 기능을 통해 아웃도어 활동이나 적재 편의성을 극대시켰다. 

트렁크 공간 외에도 1세대 코나는 단점으로 지적받은 부분이 있다. 바로 2열 공간이다. 현대차는 2세대 코나를 준비하면서 2열 공간을 대폭 개선했다. 기존 모델 대비 전장과 휠베이를 각각 145mm,  60mm 늘렸다. 1열에 슬림시트를 적용하면서 2열은 커브리스 벤치 시트를 적용해 보다 여유로운 공간 확보를 실현했다.

다키포스트

디 올 뉴 코나는 소비자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포용하는 넓고 스마트한 실내를 갖추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수평형 레이아웃이 선사하는 안정감 위에 운전자 중심을 설계를 하면서도, 동승자와 뒷좌석 탑승자에 대한 배려 역시 놓치지 않았다.

1열 동승석에는 주로 중형차급 이상에 적용되던 릴렉션 컴포트 시트를 적용해 동승석 승객이 조금 더 편안하고, 안락하게 이동하거나 휴식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 동승석에 있는 워크인 디바이스는 운전석에서도 후석 승객의 거주 공간을 확보하기에 용이하다.

다키포스트
다키포스트

현대차는 신형 코나에 ‘빌트인 캠 2’를 선택 옵션으로 마련했다. ‘빌트인 캠 2’는 전후방 녹화 외에도 음성 녹음까지 가능하다. 또한 고해상도 카메라 탑재로 주/야간 모두 우수한 화질을 제공하며, 대용량 외장 메모리, OTA 기능, 차량 주행 정보 저장 및 재생 기능도 적용되었다.

무엇보다. 지도 연동이 가능해 블루링크를 통해 주차 중 충격 감지 저장 영상 전송 및 상태 정보도 제공할 수 있다. 인느 기존의 블랙박스와는 차원이 다른 편리함과 기능을 제공한다.

다키포스트
다키포스트

디 올 코나에는 최신 편의 사양 3종 모두 적용되었다. 바로  CCNC(connected car Navigation Cockpit), OTA, e hi-pass다. 이 기능들은 모두 디 올 뉴 그랜저에서 처음 선보였던 기능이다. 

하나씩 간단히 살펴보면, 먼저  ccNC는 클러스터, HUD, 내비게이션 등이 각각 구분되어 있었지만, 하나의 화면처럼 느낄 수 있도록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구현했다. 무선으로 차량을 업데이트하는 OTA는 항상 차량을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게 해준다. e hi-pass는 실물 카드가 없이도 통행료 결제가 가능하다.

현대차는 ‘디 올 뉴 코나’에 대해, SUV 시장에 한 단계 높은 기준을 제시해 새로운 룰(Rule)를 만들겠다는 계획에서 ‘룰 브레이커’’라 칭했다. 또한 새로운 도전을 즐기는 고객들의 삶에 최적의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판매 실적으로 증명 될 수 있는 부분, 과연 신형 코나의 이번 달 판매량은 얼마나 기록했을지 다음달이 기대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6
+1
2
+1
0
+1
5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slide-anything id="45455"]

10 전체 댓글

  1. 작은차에 이것저것 때려넣고
    3~4천만씩하면 될일인가?
    편의사양 최신옵션넣고
    2천만대가 혁신이고 기술이지
    가성비좋게 만들어야 오래살아남고 잘팔리지안ㄹ겠어요

  2. 현기 광고 받겠다고 똥꼬빠는가 아님?
    역대급인건 가격이 역대급이지
    엔트리급이라는 소형 suv에서
    가격을 이렇게 올리네….
    현기 특유의 옵션질로 시작트림엔
    가장 인기많은 통풍시트 빼버리고
    차라리 트랙스 신형이 베뉴가격정도로 나와서
    엔트리시장 한번 싹 먹어버렸으면 좋겠네
    현기차 배짱장사 정신좀 차려야됨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