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콜벳 E-레이(Ray) 출시
역사상 최초 하이브리드 및 사륜구동 탑재, 강력한 성능 발휘
약 1억3천만 원에 책정된 가격

콜벳 최초의 하이브리드 차량이 공개됐다. 쉐보레가 17일(현지시간)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콜벳(Corvette) E-레이를 공개하고 올해 말 10만 4000달러 이상의 가격으로 출시할 것이라고 밝힌 것이다.

엔트리 트림 C8 스팅레이와 트랙 지향 고성능 버전인 Z06에 이어서 C8 베이스 세 번째 모델인 콜벳 E-레이는 강력한 출력으로 편안한 성능과 전천후 퍼포먼스를 제공한다고 쉐보레는 설명했다.

슈퍼카 시장에서도 하이브리드 열풍이 거세다. E-레이 또한 이러한 흐름에 따라 2019년 7월에 첫 선을 보인 8세대 C8과 함께 개발되었으며, 경쟁자로 지목한 페라리 296 GTB 및 맥라렌 아투라와 같은 PHEV가 아닌 전통적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탑재됐다. 콜벳 역사상 최초 및 최고 타이틀을 가져간 E-레이는 어떤 특징이 있을지 빠르게 알아보자. 

[글] 박재희 에디터

2024년형 콜벳 E-레이는 역사상 가장 강력한 차량 중 하나다. 기본적으로 6.2L 자연흡기 V8 엔진을 미드십 구조로 탑재했다. 8단 듀얼 클러치와 결합해 뒷바퀴에만 495마력과 637Nm를 보낸다. 이와 함께 1.9kWh 배터리로 구동하는 전기 모터는 프론트 액슬에 160마력과 165Nm의 출력을 내보내며 시스템 합산 최고출력 655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콜벳 최초의 AWD 시스템은 지속적으로 노면을 학습하며 트랙션 조건과 운전자 요구사항을 받아들인다. 이를 기반으로 콜벳 E-레이는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2.5초, 209km/h까지 10.5초 만에 가속할 수 있다. 제로백은 현행 콜벳 스팅레이(2.9초), 콜벳 Z06(2.6초)보다 빠른 기록이다. 역사상 가장 강력한 양산형 콜벳으로 불릴만하다.

콜벳 E-레이는 주행 상황에 따라 전기 모드로 주행이 가능한데, 콜벳 역사상 최초의 전륜 구동이기도 하다. 전기 모드 최고 속도는 72km/h다. 제동 시 발생하는 에너지는 배터리를 충전한다. 콜벳 E-레이는 전기 모드 주행에 최적화된 스텔스 모드, 작동 시간이 개선된 4개 실린더 비활성화 시스템 등을 지원한다.

E-레이의 외관은 Z06과 유사하다. 와이드바디 휠 아치, 프론트 범퍼 및 리어 립 스포일 등을 Z06과 공유한다. 하지만 차체는 일반 콜벳 스팅레이와 비교해 91mm 넓어진 것이 특징이다. 

E-레이는 낮은 차체를 유지한다. 전체적으로 대담하고 스포티한 스타일의 보디 키트와 날카롭게 더해진 디테일이 시각적인 매력을 한층 높인다. 전륜과 후륜의 E-레이 전용 휠의 크기는 각각 20인치와 21인치로 상이하게 구성했다. 

후면부는 고속 주행 시 다운 포스를 높이기 위한 리어 스포일러와 네 개의 머플러 팁이 평행하게 배치됐다. 독특한 후면 통풍구가 돋보이고 리어램프에는 역시나 쉐보레 고유의 듀얼 램프 디자인이 적용돼 정체성을 강조한다.

콜벳 E-레이는 쿠페와 카브리오로 운영된다. 올해 말부터 판매될 예정이며 현지 판매 가격은 E-레이 쿠페가 10만 4,295 달러(약 1억3천만원), E-레이 컨버터블은 11만 1,295 달러(약 1억 3,700만원)에 형성됐다. 콜벳은 상대적 가성비를 인정받으며 현지는 물론 국내 시장에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차량이다. E-레이가 하이브리드 슈퍼카 시장에 새롭게 가져다줄 매력을 고대해 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9
+1
3
+1
0
+1
3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slide-anything id="45455"]

4 전체 댓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