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시야를 방해하는 사각지대는 교통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다. 사각지대는 자동차 구조와 사람의 시야 한계상 생길 수 밖에 없다. 때문에 도로에서 차로 변경, 주차 중 후진, 교차로 좌/우회전 등 다양한 상황에서 사각지대 관련 사고가 발생한다.

그러면 자동차에서 사각지대는 얼마나 있을까? 그리고 사각지대를 해결할 방법은 없는 것일까?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사각지대, 없는 곳이 없네

자동차에는 뼈대 역할을 하는 ‘필러’가 있다. 차종에 따라 A 필러부터 D 필러까지 여러 개가 있을 수 있다. 이 중 운전석 앞쪽 A 필러에 있는 사각지대는 대형 사고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전면 추돌사고나 전복 사고 발생 시 A 필러는 탑승객 안전과 직결되어 있는 아주 중요한 부분이다. 전측방 시야를 가릴 만큼 두껍게 설계되어 있다. 때문에 사각지대가 생긴다.

운전자 시야각은 평균 좌우 120도에서 150도 가량 된다. 하지만 운전을 하게 되면, A 필러와 사이드미러 등으로 실제로 볼 수 있는 시야 범위는 매우 좁아진다. 시트 높이가 낮은 차는 전면 아랫부분 시야가 보이지 않을 수 있고, 스포츠카처럼 차체를 날렵한 차들은 룸미러로 볼 수 있는 후방 시야에 제한이 생길 수도 있다.

특히 차고가 높은 SUV는 교차로 우회전 시 앞과 옆 하부 시야를 확보가 어렵다. 때문에 보행자와 부딫히는 교통사고가 상대적으로 나기 쉽다. 이런 사각지대의 경우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데, 주변을 인지하지 못하고 방향을 틀어 피하지 않아 보행자는 중상을 입고, 일반 차량도 크게 파손될 수 있다. 실제로 사고가 발생하면, 이와 유사하게 중상 혹은 사망자가 발생하는 경우가 생긴다.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사고, 만약 위험한 사각지대의 특성을 정확히 숙지힌디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사각지대 사고를 피하는 기본 팁!

요즘은 운전자를 돕는 첨단 기능들이 다양하지면서, 편하고 안전한 운전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완전자율주행과 달리 기능에 따라 운전자의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 때문에 기능에 의존하기 보다 운전자 스스로 사각지대에 대한 대비를 해야한다. 대표적인 대비책으로 ‘숄더 체크’가 있다.

숄더 체크는 고개를 돌려 주변을 살피는 방법이다. 많은 운전자들이 알고 있으나 실천으로는 옮기기 어려운 운전 스킬이다. 우회전 구간에 진입하기 전 고개를 미리 오른쪽으로 돌리면 혹시 있을지 모르는 유모차와 유아용 킥보드, 어린이 애완동물 등을 볼 수 있기 때문에 교통사고를 예방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이밖에 차량 내 천막형 햇빛 가리개를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다. 햇빛 때문에 뒷좌석에 아이들이 불편할 수 있다는 이유로 완전히 가리는 경우가 있는데, 이로인해 숄더 체크 시 확인 가능한 시야가 크게 줄어들 수 있다. 햇빛이 아주 강하지 않다면, 가급적 시야 확보가 비교적 쉬운 반투명한 햇빛 가리개를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한편 사이드미러 역시 조절이 필요하다. 사이드미러 각도에 따라 후측방 시야각 역시 달라지 질 수 있다. 가로 방향 조절은 내 차의 후미가 사이드미러의 1/5 지점에 닿을 수 있게 맞추고, 세로 방향은 지평선이 중앙에 위치하게 조절해야 한다. 지평선이 확인이 어려우면, 차량의 앞, 뒤 도어 손잡이가 보일 정도로 조절하면 된다.

사고 예방을 돕는 유용한 기능

최근에 출시되는 차량은 여러 센서가 부착되어 있어서, 운전자가 인지 못해도 자동차가 미리 감지하고 경고해 주는 기능들이 대거 출시되었다. 대표적으로 각종 충돌방지 보조 기능과 카메라를 활용한 모니터링 기능이 있다. 이 기능들은 제조사마다 부르는 명칭이 다르긴 하지만 목적은 동일합니다. 사각지대를 줄여서 운전자의 실수를 줄일 수 있다.

먼저 각종 충돌방지 보조 기능은 충돌 위험이 있는 거리에 물체, 보행자, 자전거, 차량 등이 있으면 경고음이 울린다, 필요한 경우 브레이크 보조를 해주거나 자동으로 멈추기도 한다. 요즘은 전방, 후방 외에도 후측방, 좌회전, 대향차(마주 오는 차량) 등 여러 상황에 대비할 수 있다.

사방에 부착된 카메라는 수집 된 이미지를 합성해, 360도 뷰를 만들거나 다시 화면으로 출력해 차 가까이에 어떤 물체가 있는지 직관적으로 알 수 있다. 덕분에 추돌사고 말고도 공원 연석 가까이 주차를 할 때도 접촉사고 없이 수월하게 할 수 있다.

일부 브랜드는 사이드미러 자체를 카메라로 만들어 이전보다 더 넓은 시야각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거나 아예 없애기도 한다. 그밖에 시야 사각지대가 승응용차보다 훨씬 광범위한 대형 트럭에도 각종 카메라와 거리 감지 센서들이 부착되면서 예전보다 안전한 도로 환경을 기대할 수 있다.

에디터 한마디

사각지대는 현재로써는 생길 수밖에 없다. 하지만 사고는 예방할 수 있다. 오늘 언급한 운전 기본 상식과 차에 적용된 첨단 기능을 이용한다면, 사각지대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