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 침범은 매우 중대한 과실이다. 그런데 운전자들 대부분은 중앙선 침범에 대해 정확하게 모르는 경우가 많다. 중앙선 침범은 어떤 때 해당되고, 위반 또는 사고 발생 시 어떤 처벌을 받게 될까?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살짝 기분이 좋아지는 주말 오전, 고속도로를 신나게 달리고 집에 도착했는데, 나도 모르게 내 차가 예쁘게 찍혀왔다. 역시 단속카메라에도 예쁘게 나온다고 감탄할 때가 아니다. 과태료 고지서. 씁쓸한 마음에 다시는 안 찍히겠다 마음을 먹고 단속 피하는 방법을 검색해 슬쩍 차선을 바꿔 비껴갔다. 현재 우리나라 고속고로와 주요 도로에 대부분 달려 있는 고정식 단속카메라에서 단속을 피하는 꼼수 중 하나다.
도로에서 갑자기 사람이 내리는 것은 당연히 위험하기 때문에, 하차를 위해서 인도나 길가에 차를 잠시 대고 하차한다. 그렇지만, 이 짧은 틈에서도 사고가 날 수 있다. 바로 자전거, 오토바이, 전동킥보드 등 이륜차들이 인도와 도로 사이를 통행하기 때문이다.
좌화전, 우회전, 본선합류 등 평소에 운전을 할 때 하는 것 들이다. 특히 이 행동들은 공통적으로 방향지시등을 사용해야 한다. 운전자라면 누구나 아는 상식이지만 누군가에게는 다시 한 번 알려줘야하는 내용이기도 하다.
매일 타는 내 차, 어느 날 갑자기 수상한 냄새가 난다면? 가볍게 넘길 수도 있지만 차에서 나는 냄새는 모두 특별한 이유가 있다. 예를 들어 더운 여름 에어컨을 틀었는데 냄새가 난다면 에어컨 필터를 교체해야 된다는 신호다.
인천시가 ‘안전속도 5030’ 규제 완화를 추진할 예정입니다. 안전속도 5030은 간선도로 내 차량 속도를 구간에 따라 시속 50km나 시속 30km로 제한하는 제도인데, 논의 끝에 다시 완화하기로 한 것입니다. 인천자치경찰위원회는 인천경찰청 등 관할 기관과 함께 실무협의회를 열고 안전속도 5030 제도를 탄력적으로...
운전대를 잡는 순간부터 운전자에겐 온갖 고민거리가 주어진다. 안전운전을 해야하고, 때로는 방어운전을 하며 원활한 교통흐름을 만드는데 일조해야 한다. 또, 주변을 살피며 혹시라도 아이들이 갑자기 튀어나오는지 가슴졸여야 할 때도 있다. 또한 부족한 주차장을 헤매며 주변차량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현란한 솜씨로 주차를...
횡단보도가 있는 교차로에서는 차량이 아닌 사람이 먼저인 곳이다. 하지만 매년 이곳에서는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에서 실제로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교통사고에서 횡단보도에서 사망한 보행 사망자 수가 574명이라고 한다. 또한 지난 5월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의 조사에서는 2017~2021년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