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지나쳤던 이 시설의 정체 고속도로는 시내의 일반도로 만큼이나 친숙하다. 보통 장거리 이동 외에도 출퇴근 목적으로 이용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덕분에 먼 거리도 빠르게 이동할 수 있어, 시민들의 생활 반경을 넓히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 다만 수도권이내의 고속도로에선 교통흐름이 많다보니 길이...
친환경공간을 만드는 것은 도시계획에서 반드시 필요한일이다. 최근 정부의 국토개발 정책도 대부분 친환경을 기준으로 하여 조성되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자동차 중심의 국회대로를 지하화하고 지상부에 공원 등 친환경공간을 조성하여 시민공간으로 제공하기 위해
평소와 같이 출퇴근을 위해 시동을 건 A씨는 잠시 후 과속 단속카메라에 찍혔고 얼마 후 과태료 고지서가 날아왔다. 문제는 A씨가 주행한 구간이 가변형 속도제한 시스템이 적용된 곳이었다. 과연 이 시스템이 무엇인지 간단히 알아보자.
도로에 세로로 줄을 만드는 것 만으로 효과가 있을까 싶지만, 의외로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 공극이 없어 배수 기능과 소음 흡수기능이 없는 콘크리트 도로에 배수 효과를 높이고 소음 역시 어느정도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의 해드램프 디자인은 매우 중요하다. 특히 야간 운전 시 주변을 밝혀 교통안전에 도움이 되는 등 없어서는 안 될 필수 안전장치 이기도 하다. 한편 요즘은 헤드램프에 DRL이라는 장치가 같이 들어가 있다. 
맨홀이 도로에 있는 경우가 있는데 문제는 이 곳이 움푹 파여 있는 경우가 많아, 불쾌함을 느끼는 운전자들이 많다는 점이다. 아마 많은 운전자들이 "인도 쪽에 설치하면 안 되나?"라는 생각을 많이 할 텐데, 맨홀을 도로에 설치하는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
요즘 같이 쌀쌀한 날에는 슬슬 히터를 틀기 마련인데, 연비 또는 전비가 떨어질 것을 우려해 아주 약하게 트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그렇다면 히터를 이용하면 얼마나 연비가 감소할까? 간단히 알아보자.
톨게이트 내 교통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여기서 사고가 날 만한 위험요소가 있을까 생각해 보면, 시설 자체에 문제가 있는 경우는 거의 없다. 그런데도 연례행사처럼 사고 소식이 전해지는 것은 ‘운전자 부주의’가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지정차로가 무엇인지 모르는 운전자들은 거의 없다. 보통 고속도로 주행 시 많이 따지게 되는데, 차종에 따라 주행 가능한 차로가 정해져 있다. 승용차나 승합차, 대형 트럭, 건설기계 등 저마다 성능이 다르기 때문이다.
지난 2017년에는 명함과 치료비를 주고 교통사고 현장을 떠난 운전자가 뺑소니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일이 있었다. 사고 수습을 위해 연락처를 주고 떠난 것 만으로는 부족했던 것일까?
회전교차로는 아직도 많은 운전자들이 헷갈려하는 곳이기도 하다. 주요 대도시에서는 보기 힘든 교통시설이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운전자들은 이 곳에서 많은 실수를 저지르곤 한다. 이곳에서는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간단히 알아보자.
주택밀집 지역이나 상가 밀집지역은 주차공간 및 통행할 수 있는 도로가 부족해서 건물 앞 길 일부를 주차장으로 사용하거나, 안쪽 건물로 들어오는 도로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때문에 연일 시비가 붙거나 이웃 간의 주차 및 통행 분쟁으로 이어지는
요즘엔 ‘이 거’ 없으면 출퇴근도 안하고, 집 계약도 안 한다고 한다. 차주들의 입장에서는 꼭 필요한 장소이자 없으면 정말 분노를 유발 할 수도 있는 것. 신축 아파트나 빌라에는 대부분 필수로 마련되어 있고
겨울은 사람은 물론 자동차에게도 힘든 계절이다. 때문에 이 시즌은 평소보다 예열 및 각종 관리에 신경이 좀 더 필요하다. 최근 많이 보이는 전기차 또한 겨울철에 관리가 필요하다. 과연 어떤 점을 살펴봐야 할까?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벌써 2022년도 3개월 남았다. 그래서 요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각 지방자치단체들에서 자동차세와 차량과태료를 상습적으로 체납한 차량들을 집중 단속하겠다는 계획을 속속들이 발표하고, 실제로 바로 실행에 옮기고 있다.
최근 국토교통부에서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ITS: Intelligent Transport System)’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지능형교통체계란, 교통수단과 교통시설에 첨단 기술을 적용해 편리하고 효율적인 이용 및 관리가 가능하도록 만든
말하지 않아도 아는 것 중에 하나지만, 명절 귀성길과 귀경길은 너무 막힌다. 고속도로에 줄지어있는 차량만 생각해도 벌써 짜증이 올라올 것 같다. 그렇지만, 각 자동차 제조사마다 다양한 꿀기능을 개발하여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명절은 그나마 나을 것이다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추석, 모처럼 길게 쉴 수 있는 연휴에 막힌 도로와 낮선 곳에서 헤메고 있을 상황을 생각하면 걱정이 앞선다. 그런데 최근 출시되는 차량에 이런 걱정을 줄여주는 기능들이 있다. 과연 어떤 것들이 있는지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최근 출시되는 차량에 빠지지 않고 유&무료로 붙는 옵션이 선루프다. 예전에는 스포츠카에만 붙는다고 생각한 특수한 옵션이지만, 최근에는 세단, SUV 가리지 않고 넣을 수 있다. 자동차의 지붕부분에 슬라이드 혹은 파노라마 형식으로 들어가는데,
여름철 뜨거운 햇빛을 덜 받고자 차량 유리에 썬팅을 한 차량을 많이 볼 수 있다. 썬팅은 차량내부를 보이지 않게 하기 위해서도 많이 하지만, 주 목적은 자외선과 열차단하여 운전자의 시야를 보호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