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X3의 기세는 무섭다. 지난해 11월 국내에 상륙한 이후 출시 이틀 만에 초기 물량이 완판된 것은 물론, 이후에도 온라인 판매 시기가 되면 서버가 다운될 정도로 소비자가 몰리고 있다. 뜨거운 인기를 끌고 있는 iX3의 매력은 무엇일지 함께 알아보자.
신형 GLC는 내년 하반기 국내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GLK 모델을 포함해 3세대로 거듭난 GLC는 첫 출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약 260만 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인기를 입증했다. 상품성이 더욱 강화돼서 돌아온 신형 GLC가 기다려지는 이유다.
기존 슈퍼카 브랜드들에게 SUV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 포르쉐를 시작으로 람보르기니와 페라리까지 라인업을 늘리고 있는 실정이다. 애스턴마틴 역시 예외는 아니다. 국내 시장에 DBX707을 출시하며 새로운 가능성을 선보였다. 과연 DBX707은 어떤 차일지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최근 BMW코리아가 7세대 부분변경 모델인 뉴 3시리즈 세단과 뉴 3시리즈 투어링을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이 중에서 왜건 모델인 3시리즈 투어링은 한국 시장에서 조용히 활약을 펼치고 있다. 왜건 무덤이라는 말을 점점 무색하게 만드는 3시리즈 투어링은 과연 어떤 차일지 함께 알아보자.
지난 8월 BMW코리아가 크로스오버 모델인 2시리즈 액티브 투어러를 국내에 출시했다. 뛰어난 공간 활용성을 장점으로 내새운 액티브 투어러는 2014년 첫 출시 이후 8년 만에 선보이는 2세대 모델이다. 지금부터 2세대 액티브 투어러는 어떤 차일지 함께 알아보자.
토레스는 쌍용의 중형 SUV다. 출시 직후부터 줄곧 상승세다. 그런데 어제는 3건의 이슈로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 과연 무슨일 일까? 함께 알아보자.
지난 6월 하이브리드 명가로 불리는 렉서스의 NX350h가 국내에 출시됐다. NX350h는 출시 후 지난달까지 총 660대가 판매되며 꾸준한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렉서스코리아의 경우 현재 하이브리드 판매 비중이 약 98%에 달할 정도로 하이브리드는 주력 상품이다. 그런 의미에서 완전 변경으로 돌아온 NX350h는 어떤 차일지 함께 살펴보자.
지난 7월 스텔란티스 코리아가 유럽 해치백 감성을 선호하는 일부 한국 소비자들을 겨냥해 푸조 308을 출시했다. 푸조 308은 9년 만에 세대교체를 거치며 더욱 날카롭고 대담한 인상으로 돌아왔다. 과연 푸조 308은 어떤 차일지 빠르게 알아보자.
지난 22일,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가 이달(11월) 30일까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과연 프로모션은 어떤 내용이고, 프로모션이 적용되는 티구안은 어떤 차일까?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아우디코리아는 지난해 RS6 아반트 모델을 국내에 출시했다. RS6 아반트는 A6 아반트를 기반으로 고성능 동력계와 역동적인 디자인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국내 시장에서 조용히 영향력을 끼치고 있는 RS6 아반트는 과연 어떤 차일지 함께 알아보자.
푸조 408 모델의 국내 출시가 임박했다. 최근 환경부에 따르면 스텔란티스코리아는 푸조 408의 배출 가스 및 소음 인증을 마쳤다. 푸조 408은 아름다운 패스트백 디자인으로 호평을 이끈 바 있다. 과연 푸조 408은 어떤 차일지 함께 알아보자.
넥쏘는 현대차에서 출시한 수소전기차다. 수소 전기차는 주행 중 초미세먼지까지 걸러내는 차로 국내뿐만이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을 받는 차다. 과연 이 차만의 특징은 무엇일까? 그리고 보조금 혜택이 가장 큰 곳은 어디일까?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어린이보호구간(스쿨존)에 대한 도로교통법 개정이 2020년 3월부터 이뤄지면서 어린이보호구간내 속도제한이 강화되었다.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조치였지만, 문제는 전국으로 적용되었다.
최근 몇 년간 여러 방송에 등장해서 차박족에게 인기를 끈 자동차가 있다. 바로 기아의 레이다. 경차인 레이는 박스형태로 나온 디자인과 넓은 내부, 슬라이딩 도어를 채택해 동선과 공간효율을 극대화 했다는 평을 받으며 인기를 끌었다.
타호는 쉐보레에서 출시한 초대형 SUV다. 그런데 최근 타호가 계약 후 2주 안에 차량을 받아 볼 수 있다는 소식에 소비자들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그렇다면 구매로 이어질 수 있는 이 차만의 매력은 어떤 게 있을까?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전기차의 보급이 확산되면서 전기차를 자유롭고 안전하게 탈 수 있는 인프라에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배터리를 사용하는 전기차의 충전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충전기와 충전소도 늘어나고 있다. 전국 대부분의 공공기관 및 대형마트에 전기차 충전기가 설치되었다.
올해 한국에서 가장 많은 자동차를 판 수입차를 꼽으라면 메르세데스-벤츠와 bmw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BMW는 올해 1~10월 판매량이 6만4504대로, 6만3791대인 벤츠에 불과 713대 차이로 수입차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히터는 따뜻한 바람을 만들어낸다. 이런 상황에 엔진 동력을 더 사용하기 때문에 연비가 내려간다고 생각하는 사례를 종종 확인할 수 있다. 정말 그럴까? 본론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정답부터 이야기하면, 내연기관차는 히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내연기관 자동차와 다르게 친환경 자동차들은 대부분 배터리를 사용한다. 전기자동차 또한 전기 배터리를 동력원으로 움직이는데, 전기 배터리는 장단점이 분명하게 존재한다. 특히 추워지는 겨울철에는 배터리의 성능이 떨어져 주행거리 변동이 일어나는 등 단점이 드러난다.
지난달(10월), 렉서스 코리아는 ES300h가 2022년 컨슈머인사이트 소비자체험평가에서 3년 연속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과연 어떤 점이 3년 연속으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았을까?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