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508 페이스리프트 모델, 6월 첫 선
실용성 및 디자인 호평 이어져
우수한 상품성 보완할 A/S망 관건

최근 푸조의 주력모델, 508의 페이스리프트 모델 디자인이 공개됐다. 실제 출시는 6월이지만 디자인이 선 공개된 것이다. 이 차는 5도어 패스트백 스타일의 세단이다. 현재까지 알려진 내용을 취합하면 기본 모델은 세단이며 이외에도 왜건, 스포츠 엔지니어드(고성능 모델)이 함께 출시된다. 508의 디자인은 이전 모델보다 더 스타일리쉬하고 역동적으로 변경 됐다. 최신 트렌드를 따라 젊은 감성을 강조한 것이다.

헤드램프는 푸조의 상징인 사자의 발톱을 형상화한 듯한 디자인이다. 이전 모델의 경우 날카로운 송곳니 같이 긴 DRL을 강조했다면 이번에는 3개의 발톱을 디지털 형태로 변경한 듯한 모양새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기하학적인 패턴이 반영 돼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보는 시각에 따라 미래지향적인 느낌으로 볼 수 도 있겠다. 하단 범퍼 역시 공격적이다. 좌우로 날카롭게 굽은 범퍼 디자인은 스포티한 차량에서 볼 법한 형태다.

파격적인 전면부와 달리 측면 디자인은 유선형 패스트백 디자인을 제외하면 무난한 편이다. 최근 여러 브랜드가 추구하는 날카로운 캐릭터 라인을 적용하지는 않았다. 대신 A필러 아래에서 리어램프 끝부분으로 이어지는 쭉 뻗은 라인으로 밋밋한 느낌을 지웠다. 리어램프 디자인은 이전 모델보다 더 심플하지만 세련된 느낌을 제공한다. 특별한 기교를 부리는 대신 시그니처 디자인 포인트를 내세웠다. 범퍼는 듀얼 머플러에 스포티한 감성을 강조한 리어 디퓨저를 적용해, 이 차량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마무리 한다.

[글] 이안 에디터

인테리어는 ‘푸조스럽다’ 한 마디로 축약 가능하다. 전반적으로 모던한 감성에 운전자 편의를 고려한 인체공학적 디자인이 곳곳에 적용 됐다. 특히 1열 운전석 디자인은 항공기 조종석에 앉은 듯한 느낌이다. 실제로 이러한 느낌을 강조했으며, 클러스터와 운전대에 아이-콕핏(i-Cockpit®) 시스템을 적용했다. 아이-콕핏이란, 운전자 입장에서 차량 내 정보를 쉽게 획득하고 편리한 운전을 가능케 하는 인테리어 구성을 의미한다. 과거 영국의 자동차 전문 매체 왓-카 베스트 테크놀로지에 선정되는 등 푸조 인테리어의 핵심으로 평가받고 있다.

아이-콕핏을 구현하기 위해 12인치 클러스터가 적용되었으며, 작지만 운전하기 편리한 육각 모양의 D컷 스티어링 휠이 적용 됐다. 센터패시아 부분은 10인치 디스플레이와 항공기 조종석의 버튼부에서 영감을 얻은 아날로그 버튼이 눈에 띈다.

한편 이 차에는 개선된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이 적용됐다. 푸조의 새로운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푸조 아이-커넥트 어드밴스드(i-Connect® Advanced)를 통해 자연어 음성 인식, 무선 커넥티비티, 커넥티드 내비게이션, OTA 업데이트 등의 사양이 제공된다. 또한 스탑 앤 고 기능이 포함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및 차선이탈 방지 보조 시스템, 나이트 비전, HD 후방 카메라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이 차의 파워트레인은 가솔린, 디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세 종류로 나뉜다. 180마력과 225마력의 성능을 지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2종과 130마력 가솔린 및 디젤 엔진을 선택할 수 있다. 변속기는 모두 8단 EAT 변속기가 적용된다. 한편 고성능 트림인 ‘스포츠 엔지니어드’의 경우 360마력 PHEV 시스템 및 4륜구동이 포함된다. 스포츠 엔지니어드 모델을 제외하면 최신 모델치고 아쉬운 성능으로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차량의 성향 자체가 퍼포먼스가 아닌 데일리카인 만큼 효율성에 좀 더 초점을 두고 있다는 점을 참고할 필요가 있겠다.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푸조는 판매량 하위권을 달릴 만큼 인기가 없다. 사실 과거에는 꾸준한 판매량을 유지했지만 A/S 망 문제와 더불어 동급 경쟁 차량이 쏟아지면서 다소 마니악한 차량이 됐다. 푸조-시트로엥의 상위 브랜드인 DS의 경우 더더욱 희소해, 길 가다 보면 복권을 살 만하다는 농담이 나오기도 한다. 최근 푸조는 저조한 실적의 늪에서 벗어나기 위해 딜러망을 재정비 하는 등 여러 노력을 이어나가고 있다. 향후 신형 508이 국내에도 판매될 때 준수한 판매량을 기록할 수 있을지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신차뉴스 랭킹 뉴스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