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유럽 전략형 모델 i10 부분변경 공개
디자인 소폭 변경, 파워트레인은 유지될 것으로 예상
하반기 출시 예정, 기아 모닝 등과 경쟁

현대차

현대차지난달 27일(현지시간) 현대자동차가 i10 부분변경 모델을 공개했다. i10은 현대자동차의 유럽 전략형 모델인 i시리즈에서 가장 작은 체급을 담당하고 있다. 2019년 출시 이후 이번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며 일반 모델과 함께 프리미엄 N라인도 공개되어 주목받고 있다.   

안팎으로 디자인 변경이 진행됐고, 새로운 컬러 조합과 다채로운 편의 사양이 추가된 실내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유럽 전략형 모델 i10 부분변경의 주요 특징을 빠르게 알아보자.

[글] 박재희 에디터 

현대차 현대차부분변경 모델은 2019년 출시된 이전 모델과 비교하여 내부와 외부 디자인이 업그레이드됐다. i10은 낮은 루프와 긴 휠베이스로 보다 스포티한 느낌을 제공하며 대담한 인상을 완성했다.

새롭게 디자인된 전면과 후면의 LED 시그니처가 눈에 띄는 특징이다. 전면 주간주행등(DRL)은 기존 원형에서 허니콤 메시 디자인을 특징으로 하는 형태로 변경되었다. 스포티 한 와이드 프론트 그릴에 통합되어 독특한 모습이다. 

하단 범퍼 인테이크에 새로운 패턴과 함께 후면 LED 리어 라이트에도 새로운 디테일을 가미했다. 테일게이트의 라인과 자연스럽게 결합하며 ‘H’를 묘사한다. 

현대차15인치 휠이 기본 제공되며 N 라인에는 16인치 휠, 전용 범퍼, 인서트 및 레드 포인트가 포함된다. 공격적인 주행을 위한 스포티한 서스펜션과 바디킷도 제공된다.

이번 모델은 총 9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그중 밝고 화사한 펄이 돋보이는 루멘 그레이(Lumen Grey)와 푸른 보라색 반사를 갖는 메타 블루(Meta Blue) 색상이 새롭게 추가됐다. 또한 블랙 투톤 지붕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현대차현대차는 파워트레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업계는 현행 모델의 파워트레인을 유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현행 모델은 67마력을 발휘하는 1.0리터 MPI 3기통 엔진, 84마력의 1.2리터 MPI 4기통 엔진, 그리고 100마력의 1.0리터 터보 T-GDI 모터를 탑재하고 있다. 후자는 i10 N 라인에 들어간다.

현대차 현대차기술적인 면에서, 새로운 4.2인치 디지털 계기판이 표준으로 장착되었으며 8인치 인포테인먼트 터치스크린이 적용되었다. 무선 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와 호환된다. 또한 후방 카메라, 지도를 위한 OTA 업데이트, 무선 충전 패드, USB-C 포트 등을 제공하며, 현대 스마트 센스(ADAS) 패키지도 보다 풍부하게 구성되어 있다.

안전사항 역시 업그레이드됐다. 차로이탈방지보조(LKA)와 차로유지보조(LFA)가 탑재됐으며 뒷좌석 탑승자 경고(ROA)도 지원한다. ROA는 주행 중 후문이 열렸는지에 대한 메시지를 운전자에게 알려준다. 차량충돌회피보조(FCA)은 보행자를 비롯해 자전거까지 확장되며 충돌사고 위험을 줄인다. 전방충돌경고(FCW) 기능도 장착되면서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돕는다.

현대차i10 부분변경의 생산은 오는 4월 터키 이즈밋의 현대자동차 생산 공장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유럽 시장에 첫 출시는 올해 하반기로 점 처진다. 동급의 경쟁 모델로는 기아 피칸토(국내명 모닝), 토요타 아이고 X, 스즈키 이그니스 등이 있다. 현대자동차는 i-레인지를 통해 유럽 무대에서 입지를 넓혀나가고 있다. i10의 새로운 활약상이 기대되는 바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2
+1
0
+1
5
+1
1

신차뉴스 랭킹 뉴스

    6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